자선곡 ‘위 아 더 월드’는 어떻게 탄생했나

Feb 14, 2024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밤’…주역들의 생생한 회상 담겨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밤'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밤’ [넷플릭스 제공]

“자존심은 문 앞에 두고 오세요.”(Check your ego at the door)

1985년 1월 28일 밤. 석 줄짜리 문구를 휘갈긴 흰 종이가 로스앤젤레스 A&M 스튜디오 대문에 붙었다. 그리고 하나둘 도착하는 전설의 스타들. 스티비 원더, 브루스 스프링스틴, 다이애나 로스, 밥 딜런, 신디 로퍼, 빌리 조엘, 레이 찰스….

부랴부랴 모여든 40여명의 팝스타는 어깨를 맞대고 ‘위 아 더 월드'(We Are the World)를 노래하기 시작한다. 자존심을 내건 이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하룻밤, 팝 역사상 다시 없을 꿈만 같은 밤이다.

자선 곡 ‘위 아 더 월드’의 탄생 배경을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밤'(The Greatest Night in Pop)이 국내에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감독 바오 응우옌은 프로젝트를 기획한 주역들의 음성을 통해 흥분과 긴장이 교차하는 순간들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감독의 의도가 통했는지 이 다큐는 역사적인 녹음 현장을 담아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볼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 시절을 기억하는 이들에겐 향수를 자극하는 영화로도 통한다.

영화는 글로벌 비평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98%(만점 100%)를 기록하고 있으며, 넷플릭스 공개 이후 곡 ‘위 아 더 월드’가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21위에 오르는 진기록도 나왔다.

인터뷰하는 라이오넬 리치
인터뷰하는 라이오넬 리치 [넷플릭스 제공]

작품은 1984년 12월 라이오넬 리치에게 걸려 온 전화 한 통으로 시작된다. 매니저 켄 크레이건은 라이오넬에게 인권운동의 선봉 해리 벨라폰테와 함께 아프리카 기아들을 구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한다. “백인은 흑인을 돕는데, 흑인은 흑인을 돕지 않는다”는 게 해리의 불평이었다.

켄의 구상은 이랬다. 밥 겔도프가 결성한 영국 자선 밴드 에이드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오되, 미국의 슈퍼스타를 끌어들이자는 것. 가요계 마당발인 라이오넬이 나서자 섭외는 일사천리. 마이클 잭슨이 선뜻 라이오넬과 작곡에 나서고, 프로듀서 퀸시 존스와 스티비 원더, 밥 딜런, 케니 로긴스 등이 잇따라 합류한다.

녹음일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시상식 당일로 정해진다. 팝스타 수십명을 한데 모으기에 안성맞춤이라는 이유에서다. 마감이 갑작스럽게 앞당겨지면서 발등에 불이 붙은 라이오넬과 마이클은 정신없이 곡을 써낸다. 이 모든 일이 고작 한 달 사이에 벌어진다.

'위 아 더 월드' 악보를 보는 가수들
‘위 아 더 월드’ 악보를 보는 가수들 [넷플릭스 제공]

작품의 백미는 거사 당일을 담은 메이킹 필름이다. 시상식이 끝나고 A&M 스튜디오에 모여든 스타들의 면면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 수준이 어느 정도였는지는 현장에 있던 폴 사이먼의 한 마디로 짐작할 수 있다. “여기 폭탄이 떨어지면 존 덴버(70년대를 풍미한 포크 가수)가 다시 정상을 차지하겠네요.”

그러나 들뜬 마음은 오래가지 못한다. 콧대 높은 스타들을 욱여넣은 좁은 스튜디오에는 탐색과 견제, 그리고 서로에 대한 동경이 뒤얽혀 미묘한 긴장감이 감돈다. 카메라에 차례차례 나타나는 스타들의 어색한 표정은 작품의 또 다른 볼거리다.

라이오넬 리치는 그들의 첫 만남이 “유치원에 처음 간 날” 같았고, “퀸시 존스가 이 유치원생들을 통제해야 했다”고 회상한다. 그중에서도 잔뜩 움츠린 채 입술을 달싹이는 거장 밥 딜런의 갈 곳 잃은 눈동자는 그야말로 진귀한 광경이다.

마이클 잭슨과 밥 딜런
마이클 잭슨과 밥 딜런 [넷플릭스 제공] 

이어지는 녹음 과정도 눈을 떼기 힘들다. 5000와트짜리 조명의 뜨거운 열기에 찜통이 돼버린 스튜디오에는 점차 짜증 섞인 불만들과 하품 소리가 늘어간다. 그 와중에 곡에 스와힐리어를 집어넣자는 스티비 원더의 제안에 스타들은 당황하고, 웨일런 제닝스는 ‘스와힐리어는 쥐뿔도 모른다’며 자리를 떠버리기까지 한다.

이후에도 혼란과 고비는 반복되지만, 그들도 결국은 누군가의 팬이었다. 다이애나 로스가 대릴 홀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가 악보에 사인을 요청하자 녹음실은 순식간에 공동 사인회 현장으로 변모한다. 어찌어찌 녹음이 끝난 뒤, 로스는 끝내 울먹이고 만다. “이 밤이 영원히 끝나지 않기를 바랐다”면서.

그해 3월 발매된 ‘위 아 더 월드’는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에서 4주간 1위에 올랐고, 그래미 어워즈 ‘올해의 노래상’을 받았다. 어쩌면 다시 없을 위대한 밤이 만들어낸 역사적인 기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