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인자 트럼프 만나…한국은 뭐하나?

Apr 24, 2024

기시다, 바이든 만난지 10여일 뒤 아소 전 총리 보내 ‘보험 들기’

트럼프, 재판 시달리는 와중에도 성의 보여…아베 전총리 회상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 만난 트럼프 전 미 대통령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 만난 트럼프 전 대통령 [뉴욕 AP=연합뉴스]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확보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만나기 위해 미국을 찾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와 23일 뉴욕에서 회동했다.

교도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일본 집권 자민당 부총재를 맡고 있는 아소 전 총리와 이날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만났다.

취재진이 자리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며 “일본과 미국, 그리고 많은 다른 일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그를 만나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아소 전 총리에 대해 “일본과 그 밖에서 매우 존경받는 사람”이라고 추어올린 뒤 “매우 귀한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이라면서 “맞다. 신조, 우리는 신조를 사랑한다”며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회상했다.

아소 전 총리는 트럼프와 개인적으로 친분을 쌓았던 아베가 총리로 재임 때 부총리를 역임하면서 정상회담에 배석하고, 두 정상의 골프 회동에 동참했기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도 안면이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신조는 내 훌륭한 친구”라며 “그는 정말로 훌륭한 인물이며, 우리가 모두 존경하는 사람이다. 나는 그가 그립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인들에게 메시지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위대한 나라”라며 “우리는 일본 사람들을 정말로 존경한다”고 덕담했다.

이번 회동은 일본 기시다 정권 입장에서 11월 미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하는 경우에 대비한 ‘보험 들기’로 볼 수 있다.

최근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국빈 자격으로 미국을 찾아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회담(10일) 등으로 양국 관계를 다진 상황에서 행정부(내각)에 몸담고 있지 않은 당의 2인자를 내세워 백악관 복귀 가능성이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쪽에도 줄을 대려는 행보로 해석된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도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에 대한 형사재판으로 연일 법원에 출석하느라 심신이 지쳤을 가능성이 큼에도 시간을 내 아소 전 총리를 만나는 성의를 보였다.

아소 전 총리는 지난 1월에도 뉴욕을 찾는 등 물밑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당시에는 공화당 대선 경선 일정 때문에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23일 기자회견에서 아소 전 총리와 트럼프 전 대통령 회동의 외교적 함의에 대해 질문받자 의원(현직 중의원 의원)의 “개인적인 활동”이라며 “정부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