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역대 가장 붐볐다

Aug 20, 2019

8월 첫째주 일요일’ 23만4017명…최다 일일 여객 기록

올 여름 하루평균 21만4071명이용…역대 성수기 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 여름 성수기 기간(7월19일~8월18일·31일) 동안 하루 평균 21만1000명의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 성수기 역대 최다기록을 경신했다고 20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올 하계 성수기 기간 중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 여객은 654만1421명이며 일평균 여객은 21만1014명이다.

이는 전년도 하계 성수기(2018년7월21일~8월19일) 일평균 여객 19만9202명 대비 5.9% 증가한 것으로 역대 성수기 일평균 여객 최고치다. 이전 최고기록은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일평균 여객 20만2080명이었다.

특히 8월4일은 일일여객 23만4071명을 기록, 역대 최다 일일여객 기록을 경신했다. 일일여객이 23만명을 넘은 것은 지난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처음이다.

올해 성수기 기간 중 출발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7월28일로 11만8460명이, 도착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8월 4일로 12만246명이 공항을 이용했다.

이 기간 464만7384명이 제1여객터미널을, 189만4037명이 제2터미널을 이용했다.

공사는 △일부 출국장 조기 개장 및 연장운영 △공항철도 추가편성 △임시주차장 추가 확보(총 4만110면 운영) △현장 안내요원 추가배치 등 분야별 성수기 특별수송대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뉴스1

 

인천국제공항 출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