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열풍 스탠리 텀블러 ‘납 함유’ 논란

Jan 30, 2024

“바닥 밀폐재료에 납 포함…소비자가 직접 접촉할 일 없어” 해명

미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텀블러(개인 컵) 브랜드 ‘스탠리'(Stanley)가 납 성분 함유 논란에 휩싸였다.

29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납 검사 키트로 스탠리 텀블러를 테스트한 결과 납이 검출됐다고 주장하는 영상이 다수 올라왔다.

납과 접촉하면 색이 변하는 용액에 면봉을 적신 후 이 면봉으로 텀블러 내부 바닥 등 곳곳을 문지르면 면봉 색이 변한다는 것이다.

납은 중금속 중에서도 독성이 있는 물질로 체내 흡수되면 다른 중금속보다 배출되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

몸속에 과잉 축적될 경우 신경계 장애와 빈혈, 변비, 복통을 유발하고 소아기에는 성장을 방해하거나 과잉행동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다.

이런 영상이 퍼지면서 소비자 불안도 커졌다.

이런 우려를 접한 스탠리 측은 텀블러 바닥을 밀봉하는 재료로 납이 일부 사용됐다면서도 이 납이 소비자와 직접 접촉하는 일은 없다고 해명했다.

스탠리 대변인은 “우리는 제조 과정에서 제품 바닥에 자리한 진공 단열재를 밀폐하기 위해 업계 표준 입자(pellet)를 사용하고 있고, 그 밀폐 재료에 납이 일부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Stanley Quencher H2.0 Flowstate Tumbler/Stan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