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수사’ 발단은 룸살롱 마담 아닌 협박여성 제보

Jan 18, 2024

‘톱스타 내사’ 최초보도 닷새 전 이미 이선균씨 형사입건

문화예술인들의 성명서
문화예술인들의 성명서[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이선균(48)씨와 관련한 최초 경찰 수사는 유흥업소 실장이 아닌 배우 출신 여성 협박범의 제보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해 9월 10일 유흥업소 종업원의 전 남자친구로부터 “업소 실장인 김남희(29·여)씨가 전 여자친구한테 필로폰을 주사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이때만 해도 경찰은 배우 이씨가 연관된 사건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고, 제보자 역시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

경찰이 이씨의 마약 의혹 제보를 처음 받은 시점은 이로부터 한 달 뒤인 지난해 10월 10일께다.

전직 배우인 박소정(28·여)씨는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사무실에 직접 찾아가 김남희의 머리카락을 마약 투약의 증거물로 제공하면서 휴대전화 녹취 등을 토대로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도 함께 제보했다.

애초 이씨의 마약 의혹을 처음 경찰에 진술한 인물이 김남희로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박소정은 마약 투약 전과 6범인 김남희와는 교도소에서 처음 알게 된 사이다. 이후 그의 아파트 윗집에 살면서 오랫동안 친하게 지냈지만 관계가 틀어지자 경찰에 신고했다.

나중에 확인된 사실이지만 박소정은 이씨에게서 5000만원을 뜯은 협박범이었고 지난달 말 공갈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이선균 협박한 영화배우 출신 20대 여성
이선균을 협박한 박소정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사 단계에서 이씨의 혐의가 유출됐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김남희는 지난해 10월 18일 경찰에 체포됐는데 이씨는 그보다 앞서 10월 14일에 이미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이씨 관련 첫 보도가 나온 시점은 10월 23일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초 보도 당시 (피의사실 공표 문제로) 언론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인천경찰청이 이번 마약 사건으로 수사하거나 내사한 10명 가운데 김남희 등 6명의 조사는 사실상 마무리됐다.

최근 숨진 배우 이씨의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조만간 종결될 예정이며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남희 등 나머지 4명은 수사가 끝나 검찰에 송치됐고 이들 중 2명은 이미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나머지 입건자 1명의 수사도 조만간 마무리하고, 내사자 3명을 수사 대상으로 전환할지는 계속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진행 과정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이슈조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