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다 했다…PSG “우리 파리지앵 멀티골”

Jan 16, 2024

스페인 매체 “이강인, 아시아축구의 새로운 왕…지팡이로 마법”

이강인 골

“우리 파리지앵이 두 골을 넣었어요!”

한국 축구의 간판으로 자리 잡은 이강인의 맹활약에 프랑스를 넘어 유럽의 명문으로 꼽히는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PSG)도 반색했다.

PSG는 15일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강인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보여준 활약을 소개했다.

PSG는 이날 한국의 3-1 승리로 끝난 한국-바레인전 결과와 함께 이강인이 멀티 골을 터뜨렸다고 전 세계 팬들에게 알렸다.

후반 11분 통렬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2-1을 만드는 결승 골을 터트린 이강인은 13분 후에는 황인범(즈베즈다)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를 제치더니 쐐기 골도 뽑아냈다.

오른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득점 외에도 특유의 저돌적 드리블과 정교한 킥력을 자랑하며 클린스만호의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스페인 스포츠 매체 아스는 이 경기를 분석하며 이강인을 두고 ‘아시아 축구의 새로운 왕’이라고 극찬했다.

아스는 “이강인은 바레인전에서 자신이 최고의 축구 선수임을 증명했다”며 “지팡이를 꺼내더니 마법을 부렸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강인의 득점 장면이 ‘축구의 신’이라는 별명을 받은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와 유사하다고 짚었다.

아스는 PSG가 올 시즌 영입한 선수 가운데 가장 주목받지 못한 선수가 이강인이라며 “그는 PSG의 새로운 메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이 건드린 건 다 ‘금빛’으로 변했다”며 아시안컵에서 한국의 우승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스는 “지난 2019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카타르와의 8강에서 졌다. 같은 해 이강인은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최우수선수 격인 골든볼을 수상하며 한국 축구를 빛냈다”고 돌아봤다.

이어 “(전 소속팀인) 스페인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재능을 눈여겨봤으나 그를 챙기지 않았다”며 “지금 PSG와 한국 팬들이 그 재능을 누리고 있다”고 해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