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12년전 신혼여행 호텔 다시 찾아 감회”

Jul 10, 2024

하와이 한인동포 간담회 “이승만 대통령 건국 기반 마련한 곳이 하와이”

윤석열 대통령, 하와이 동포간담회 인사말
윤석열 대통령, 하와이 동포간담회 인사말 윤석열 대통령이 8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8일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열고 한인 이민사에서 하와이가 차지하는 의미를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하와이는 우리 국민의 이민사에서 정말 의미가 큰 곳이고, 우리 미국 이민 역사의 출발지”라고 말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초대 이승만 대통령께서 인재 양성과 독립운동에 매진하시면서 국가 건국의 기반을 마련하신 곳도 바로 이곳”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께서 한미 간의 든든한 가교가 돼 주신 덕분에 현재 한미 동맹은 어느 때보다 긴밀하고 강력해졌다”며 “한미 동맹을 내실 있게 발전시켜 양국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 나가고 동포 여러분께 힘을 보태드리겠다”고 말했다.

서대영 하와이 한인회장은 “윤 대통령 부부의 이번 방문이 하와이 동포들의 자부심을 높여줬다”며 “우리 정부가 지난해 마우이섬 화재를 신속히 지원하고, 6·25 전쟁 전사자 유해 7구를 한국으로 봉환할 때 최고의 예우로 맞이한 사례가 미국 사회에 큰 감명을 줬다”고 했다.

이민 2세대인 데이비드 조 하와이주 상원 입법보좌관은 “부모 세대가 모든 것을 희생하며 미국에 정착해 후손들에게 번창할 기회를 주었다”며 “차세대 동포들이 감사의 마음을 잊지 말고 더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를 마무리하면서도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건국에 하와이 동포들이 물질적·정신적으로 기여해서 오늘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국가의 기틀이 세워졌다”며 “조국의 발전 뒤에는 하와이 동포들이 있다는 걸 잊지 않겠다”고 거듭 밝혔다.

하와이 동포 간담회, 참석자와 기념촬영 하는 윤석열 대통령
하와이 동포 간담회, 참석자와 기념촬영 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 대통령은 지난해 신설된 재외동포청을 소개하고 “특히 하와이에 차세대 동포들이 한국인의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현지 사회에서 더 큰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러시아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사·경제 협력에 나서며 국제사회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조속히 끝내고 국제사회가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자유와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인도·태평양 지역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해 책임 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동에게 꽃다발 받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화동에게 꽃다발 받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이날 동포 간담회에는 부인 김건희 여사도 함께 참석했다.

행사장에는 동포들뿐 아니라 한미동맹과 윤 대통령을 지지하기 위해 군복을 입고 나온 미국인들도 나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환영했다.

한복을 입은 남녀 화동 2명이 행사장에 도착한 윤 대통령 부부에게 꽃다발을 전달했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화동들의 손을 잡고 무대로 함께 이동했다.

행사에 참석했던 채수현 하와이한인회 수석부회장은 “행사는 오후 6시30분부터 2시간 가량 진행됐다”면서 “윤대통령이 ’12년전 신혼여행 때 묵었던 카할라 호텔에 다시 묵으니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서대영 하와이 한인회장을 비롯한 동포 13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대통령실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차장, 조한동 주미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 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이 자리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