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내외, 하와이 도착…펀치볼 참배

Jul 9, 2024

내일 인태사령부 방문 후 워싱턴 나토정상회의 참석차 이동

윤석열 대통령 부부,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 헌화 위해 방문
윤석열 대통령 부부,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 헌화 위해 방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펀치볼)를 방문, 애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8일 하와이주 호놀룰루에 도착해 방미 일정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호놀룰루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남색 정장에 붉은색 넥타이를 착용한 윤 대통령과 흰색 치마 정장 차림을 한 김 여사는 손을 잡고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렸다

.미국 측에서는 조시 그린 하와이 주지사 부부, 사무엘 파파로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 부부, 골든버그 주한미국대사, 라캐머라 주한미군 사령관이 나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다.

그린 주지사의 부인은 윤 대통령에게 환영의 의미로 하와이 전통 꽃목걸이인 ‘레이’를 걸어줬다. 김 여사에게는 그린 주지사가 꽃목걸이를 건넸다.

이어 파파로 사령관 부인은 윤 대통령에게, 파파로 사령관은 김 여사에게 전통 목걸이를 걸어줬다.

우리 측에서는 조현동 주미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 총영사 내외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미국 육군·해군·공군 군복을 입은 군인 20여명이 도열해 거수경례로 윤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태평양 국립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연다.

9일에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군사·안보 현황을 청취하고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인태사령부는 미군의 권역별 통합전투사령부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고 군사적 중요성 역시 가장 크다고 평가된다. 주한 미군도 여기에 배속돼 있다.

윤 대통령의 인태사령부 방문은 굳건한 한미동맹 결속을 과시하고 인태 지역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1박 2일간 하와이 일정을 마치고 방미 핵심 일정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워싱턴DC로 이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