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75원 돌파…1400원 넘나

Apr 12, 2024
코스피 1% 내려 2,680선 턱걸이 마감

원/달러 환율이 12일 10원 넘게 올라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보다 11.3원 오른 1375.4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22년 11월 10일(1377.5원)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전장보다 3.6원 상승한 1367.7원에 개장한 뒤 오후 중 오름폭을 키워 1,375.5원까지 뛰었다.

달러는 이날 아시아장에서도 강세를 나타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환율 상승에 대해 “글로벌 달러 강세 영향”이라고 말했다.

또한 “과거와 달리 국민연금과 서학개미 등 해외투자 자산이 늘어서 환율 변동으로 경제 위기가 오는 구조가 아닌 것도 있다”고 말했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97.63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891.13원)보다 6.50원 올랐다.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