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왁싱 해야 하나”…미국 올림픽 유니폼 논란

Apr 16, 2024

나이키가 제작한 여성 육상 경기복 과다한 노출에 비난 이어져

올해 7월 파리 올림픽에 출전할 미국 국가대표팀 여성 선수 유니폼의 노출이 지나쳐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 1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나이키 에어 이노베이션 서밋에서 미국 육상 대표팀의 경기복 일부를 공개했다.

남성용 육상 경기복은 별다른 노출이 없었지만 여성용 경기복은 사타구니 부위의 노출이 지나쳐 “수영복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여자 선수들은 주요 부위가 드러나지 않을까 걱정하며 달려야 한다”거나 “왁싱 비용은 미국 육상연맹이 지불하는 거냐”는 등의 비난 글이 홍수를 이뤘다.

나이키는 이에 대해 “공개된 경기복은 나이키가 선수들에게 제공할 여러 선택 가운데 하나에 불과하다”면서 “50여개의 남녀 경기복이 있고 종목별로 배정된 12가지 스타일이 있다”고 해명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육상 대표팀 경기복/X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