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유 가격 ‘고공행진’…피자값도 덩달아 ‘출렁’

Oct 23, 2023

주산지 남유럽 2년 연속 흉작…지난해보다 2배 올라

전 세계 올리브유 생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남유럽의 작황이 2년 연속 부진한 것으로 나오면서 올리브유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 보도했다.

이달 유럽지역의 올리브 수확이 시작된 가운데,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스페인·이탈리아 등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의 올리브유 생산이 지난해 40% 급감한 데 이어 올해는 미미한 수준 정도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최근 밝혔다.

이에 따라 공급이 제한되고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국제 올리브유 가격은 이미 지난해 6월 말 메트릭 t당 4030달러에서 올해 9월 말 9364달러로 2배 넘게 상승,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상태다.

시장조사업체 IRI에 따르면 한 올리브유 제품(750㎖) 가격은 지난해 10월 9달러에서 현재 11달러로 22%가량 올랐다.

여기에는 스페인을 비롯해 이탈리아·그리스·포르투갈 등 유럽 올리브 주산지들의 흉작이 영향을 끼쳤다. 스페인 국립기상청(AEMET)에 따르면 스페인의 올여름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1.3도가 높아 사상 3번째로 더웠다.

지난해에는 호주와 남미 지역의 작황이 양호해 가격 급등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었다.

하지만 호주와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올리브유를 공급받아온 한 미국 내 도매상은 지난 7월 공급업체로부터 가격을 30% 넘게 올리겠다는 통지를 받았다면서 “모두가 이에 편승해 즉각적으로 가격을 인상했다”고 전했다.

텍사스주 댈러스의 한 소매상은 납품 가격이 20% 넘게 오를 전망인 만큼 자신도 내년 초 10∼15% 정도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스캐롤라이나주 더럼의 한 피자가게 주인은 이번 달 피자 가격을 5∼10%씩 올렸다면서, 피자 재료인 올리브유 가격 고공행진이 가격 인상 요인 가운데 절반가량을 차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Author Arnaud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