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한국행 비행기’ 앞에서 아내 최초 공개

Mar 15, 2024

일본여자프로농구 선수 출신 다나카 마미코와 찍은 사진 SNS에 올려

아내와 함께 미소를 보인 오타니 쇼헤이
아내와 함께 미소를 보인 오타니 쇼헤이 [다저스 엑스]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야구 선수인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한국행 비행기에 타기 전 아내를 전격 공개했다.

오타니는 15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한국으로 떠나는 비행기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 한 장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 21일 MLB 개막 2연전을 치르는 다저스 선수단은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오타니는 지난달 29일 SNS를 통해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아내는 정말 평범한 일본인”이라며 아내의 신상에 대해 함구한 바 있다.

일본 야구팬들은 일본여자프로농구 선수로 활약했던 다나카 마미코(27)를 유력한 ‘오타니 아내’로 지목한 바 있다.

다저스 구단은 이번 한국 방문길에 선수와 구단 직원 1명당 가족을 1명씩 동행하도록 비행기 좌석을 배정했다.

“한국에서 아내를 공개하겠다”고 말한 오타니는 이번에도 SNS에서 신부를 소개했다.

AP 통신, 대중 잡지 피플 등을 비롯한 미국 언론은 사진이 공개되자 오타니의 아내가 다나카라고 앞다퉈 보도했다.

키 180㎝의 다나카는 일본여자프로농구리그 후지쯔 레드웨이브에서 뛰었고 2023-2024시즌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CBS 방송은 다나카가 지난해 은퇴했다고 전했다.

오타니가 SNS에 올린 아내 사진
오타니가 SNS에 올린 아내 사진 [오타니 SNS]

한편 오타니가 태극기와 함께 ‘기다려지다!’라고 게시한 사진에서는 다저스 동료인 야마모토 요시노부(25)와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오타니가 SNS에 사진을 올린 뒤, 곧바로 다저스 구단은 공식 ‘엑스'(X·구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타니 커플의 근접 사진을 공개했다.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MLB 정규리그 경기에 맞춰 사진 속 구단 로고를 한글로 ‘다저스’라고 세심하게 표기했다.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