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May 31, 2019

“인플레 목표치 밑돌면” 조건

클라리다 부의장 뉴욕서 연설

리처드 클라리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이 미국 경제는 양호한 편이지만 연준 위원들은 경제 지표가 현재 예상보다 급격한 경기 둔화의 구체적인 리스크를 보일 경우 금리 인하를 고려할 것이라고 30일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클라리다 부의장은 이날 뉴욕 경제클럽 연설에서 “이 전망대로 될 잠재적 리스크를 주시하고 있다”면서 “만약 불리한 리스크를 보게 된다면 그것은 좀 더 완화적인 정책을 요구할 수 있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현재 실업률은 계속 낮고,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목표치 2% 근처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금리는 중앙은행이 중립적이라고 보는 수준 가까이에 있기에 현재의 통화정책은 적절하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만약 향후 들어오는 수치가 지속적으로 2% 인플레이션 목표 이하거나, 세계 경제 및 금융 전개 상황이 우리의 기준 전망에 비해 중대한 하방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면 이 같은 입장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클라리다 부의장은” 미국경제는 올해 2분기까지는 좋은 위치에 있다”면서 “2018년에 재정정책이 경제를 부양했고, 2019년에도 재정정책이 계속 성장을 뒷받침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연준은 지난해 4차례 기준 금리를 올렸으나 지난 1월 원래 계획했던 올해의 추가 인상 계획을 백지화했다. 하지만 지난 4월30일부터 5월1일까지 열린 회의에서 시장이 기대한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발언은 나오지 않았다.

 

연방준비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