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에 투자정보 유출’ 토트넘 구단주, 미국서 유죄 인정

Jan 25, 2024

“잘못된 행동 부끄럽다…실형 피한다면 항소도 안하겠다”

법원에 출석하는 토트넘 구단주 조 루이스/AP=연합뉴스

미국에서 내부자 거래 혐의로 기소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구단주 조 루이스(86)가 유죄를 인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 영국 국적의 재벌 루이스가 이날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출석해 내부자 거래 등 3개 혐의에 대해 “내 잘못된 행동에 대해 사과한다. 부끄럽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루이스는 오는 3월로 예정된 맨해튼 연방법원의 형량 선고에 대해 실형이 나오지 않는다면 항소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와 함께 루이스는 자신이 소유한 투자회사가 증권 사기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하고 5000만 달러(약 660억 원)의 벌금과 함께 집행유예 5년 형에 동의했다.

전 세계에 200개가 넘는 기업의 지분을 보유한 투자업체 타비스톡 그룹 창립자인 그는 61억 달러(약 8조1200억 원)의 자산을 보유한 부호다.

앞서 루이스는 지난 7월 맨해튼 연방 검찰에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루이스는 자신이 투자한 제약회사 개발 중인 항암제에서 긍정적인 임상 결과가 나왔다는 사실을 파악한 뒤 지인들에게 알렸다.

특히 전용 비행기 조종사 2명에겐 각각 50만 달러(약 6억6000만원)를 빌려주면서 주식을 사라고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신의 여자친구에게도 기업 관련 정보를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루이스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지만, 입장을 바꿨다.

루이스는 맨해튼 연방 검찰과는 별개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도 피소된 상태다.

한편 토트넘은 구단주인 루이스의 피소는 축구팀과는 어떠한 관계도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