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 승객, 탑승 직후 기내 문 열고 추락

Jan 11, 2024

토론토 공항 활주로에 떨어져 부상

캐나다 토론토 공항에서 에어캐나다 여객기 승객이 탑승 직후 기내 비상문을 열면서 활주로에 추락했다고 캐나다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에어캐나다는 지난 8일 토론토를 출발, 두바이로 향하던 AC056편 여객기에서 한 승객이 탑승 후 기내 문을 연 뒤 활주로로 떨어졌다면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당시 여객기는 출발 게이트에 머물고 있었다.

이 승객은 정상적으로 탑승했으나 이후 자신의 좌석으로 가는 대신 반대편의 비상문을 열었다고 에어캐나다는 설명했다.

그는 활주로에 떨어져 부상했고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여객기는 보잉 777기종으로 승객 319명이 탑승했으며 출발이 지연됐다.

에어캐나다는 당시 사건 대처를 위해 모든 탑승 및 운항 절차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에어캐나다 항공기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