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깨진 연못서 4살 아들 살리고 아버지는 사망

Jan 28, 2024

미국에서 50대 아버지, 연못에 빠진 아들 구하고 숨져

미국에서 50대 아버지가 연못에 빠진 4살짜리 아들을 구하고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고 CNN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미 메인주 카멜 마을의 관리인인 케빈 하월(51)과 그의 아들이 지난 26일 오전 6시30분께 집 근처에 있는 에트나 연못을 건너다가 얼음이 깨지면서 빠졌다.

당시 연못은 상당 부분 얼어있었다.

미국 메인주 에트타 연못
메인주 에트타 연못 [구글지도 캡처]

하월은 아들을 물 밖으로 올려보내 살리고 집에 있는 엄마에게 도움을 청하라고 했다.

현지 보안관실은 “이이가 집으로 가 엄마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며 “엄마가 911에 신고하고 남편을 돕기 위해 닻과 밧줄을 들고 달려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이 엄마가 남편을 구하려고 했지만, 오히려 자신도 물에 빠졌고 때마침 현장에 도착한 보안관실 소속 형사에게 구조됐다.

하월은 실종됐다가 사고 당일 오후에 시신으로 발견돼 수습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