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한인 차세대를 위해”

Apr 14, 2019

 

 

앨라배마 지역에서 한국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 공식 홍보기관인 코리아 코너(코디네이터 서수현 교수)가 오는 27일 오전8시 어번대학교 호텔에서 차세대 정치력 신장을 위한 행사인 ‘앨라배마 한인 풀뿌리 정치컨퍼런스(Korean American Grassroots Conference in Alabama)를 개최한다.

한인 차세대가 미국 정치권에서 힘을 발휘해 미래의 주역들이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씨앗을 뿌린다는 취지로 마련되는 이번 행사는 워싱턴DC의 미주한인풀뿌리운동(KAGC)와 공동으로 마련된다.

코리아코너, 27일 ‘풀뿌리 정치컨퍼런스’ 개최
고교생-대학생 등 참석 당부…등록-식사 무료

코리아코너 측은 “이번 행사의 목적은 미주, 특히 앨라배마 한인커뮤니티가 시민 교육과 유권자 등록 등을 통해 정치 참여에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데 있다”면서 “올해를 시작으로 연례 행사로 마련할 계획이며 많은 한인들과 특히 고교생, 대학생, 청년들이 많이 참석해 어떻게 우리의 권익을 찾으며 미국사회에 공헌하는 코리안 아메리칸으로 살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이야기하는 대화의 광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개했다.

등록은 무료이며 아침과 점심이 각각 제공된다. 특히 다른 지역에서 찾아오는 대학생들의 경우 행사 전날인 26일 숙박이 무료로 제공된다. 등록 사이트는 http://www.auburn.edu/outreach/opce/koreacorner/kagrassroots.htm 이며 자리가 제한돼 있어 빠른 등록이 요청된다.

이번 행사는 어번대학교 평생교육오피스와 한국 재외동포재단, 앨라배마주 소수계 오피스, 몽고메리한인회가 후원한다. 문의 이메일 suhsuhy@auburn.edu, 전화 334-703-9958

image004

컨퍼런스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