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기차 포기에 테슬라 “만세”

Feb 28, 2024

치열한 시장서 강력 경쟁자 사라짐 의미…암울한 시장 현주소 보여줘

애플 자율주행 전기차(CG)
애플 자율주행 전기차(CG) [연합뉴스TV 제공]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EV)인 애플카 개발을 전격 포기하자 미 전기차업체 테슬라 등 기존 자동차 업계는 안도하는 분위기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 전했다.

다만 이는 암울한 자동차 시장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고 블룸버그는 강조했다.

일단 테슬라와 포드 등 디트로이트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입장에서는 애플의 개발 포기가 성장이 둔화하는 전기차 시장 내 위협 가운데 하나가 제거되는 것일 뿐 아니라 이로 인해 실직하는 인재들을 수혈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업계는 지적했다.

최근 전기차 시장은 지난해 테슬라가 차량 가격 인하와 함께 수요 감소를 경고했으며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자동차 등 기존 자동차제조업체들은 투자를 연기하고 생산계획을 철회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애플의 자진 포기는 이처럼 치열한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 가운데 한 곳, 특히 610억 달러(약 81조 원)의 현금을 보유한 빅테크(거대기술기업)가 사라진다는 의미가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마이크 램지 애널리스트는 “그들(자동차제조업체)은 아마도 안도하고 있을 것”이라며 “애플은 시장 진입 초기에 업계를 놀라게 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애플이 전기차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에 앞서 철수한 것은 이 시장이 얼마나 힘들어지고 있는지도 잘 보여준다.

블룸버그통신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예측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연평균 65%씩 성장해온 전기차 판매량이 올해 9%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자동차 업계가 미국 시장에서 신규 구매자의 10%를 놓고 경쟁하게 된다는 의미가 된다.

전기차는 여전히 너무 고가인 데다 미국에서는 충전도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GM은 디트로이트 외곽에 전기 픽업 공장을 설립하려는 계획을 연기하고, 포드는 수요감소를 확인하고 투자계획을 축소했으며,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도 2030년까지 전기차만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철회했다.

전기차 스타트업들도 이미 매출 부진과 자금난을 겪고 있다.

리비안은 올해 생산이 제자리걸음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감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 주가가 급락했으며 루시드도 올해 9천대만 생산할 예정이어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대형 렌터카업체인 허츠는 지난달 수요 약세와 급격한 가치하락, 높은 수리 비용 등을 이유로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던 전기차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만대를 매각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번 애플의 철수는 테크(기술) 업계가 자동차 부문의 혁신을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 가운데 하나라고 컨설팅업체 글로벌데이터의 자동차 연구담당 부사장 제프 슈스터는 지적했다.

업계는 테슬라가 이번 애플의 조치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분석했다.

테슬라는 첨단기술을 상징하는 애플과 같은 빅테크가 전기차 시장에 진출해 경쟁하는 것을 우려해왔기 때문이다.

램지 애널리스트는 “테슬라가 최첨단 차량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큰 이점이며, 애플의 전기차도 같은 인식을 가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경례하는 것과 담배를 상징하는 이모티콘을 게시하면서 애플의 철수 소식을 축하했다.

애플 철수 소식 축하하는 머스크 엑스 계정
애플 철수 소식 축하하는 머스크 엑스 계정 머스크 엑스 계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