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이용자 대상 ‘애플카드’ 출시

Aug 21, 2019 ,

앱 통해 신청가능…수수료 없고 사용액 1~3% 캐쉬백

아이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애플 카드’(Apple Card)가 20일 출시됐다.

애플은 8월 초부터 제한된 고객을 대상으로 애플카드 서비스를 미리 체험하는 프리뷰 행사를 진행해오다 이날부터 모든 고객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애플카드는 애플이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와 손잡고 내놓은 아이폰 통합형 신용카드다.

이 카드는 수수료가 없지만 신용카드 사용액을 완납하지 않을 경우 신용도에 따라 연 12.99∼23.99%의 이자가 붙는다.

미국 아이폰 이용자는 지갑(Wallet) 앱(https://www.apple.com/apple-card/)을 이용해 이 카드를 신청할 수 있고, 승인이 나면 애플페이 결제를 통해 오프라인 상점이나 앱, 웹사이트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애플은 또 상품ㆍ서비스 결제액의 1∼3%를 결제 당일 현금으로 돌려주는 캐시백 프로그램 ‘데일리 캐시’를 더 많은 상품과 앱 서비스로 확대한다.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와 음식배달 서비스 우버이츠도 여기에 포함됐다.

이 카드에는 또 재정 건전성 유지를 위한 ‘페이먼트 넛지(nudgeㆍ팔꿈치로 찌르기)’기능도 탑재됐다. 이는 이용자가 카드 이용액의 일부만 납부하고 나머지는 이월할 경우 이자를 얼마나 물어야 하는지 시뮬레이션해볼 수 있는 기능이다.

애플은 1억 명이 넘는 미국 아이폰 고객 중 최대한 많은 사람이 애플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골드만삭스에 요구했다. 이에 따라 골드만삭스는 신용도가 보통 수준인 사람의 신청도 받아주고 있다. /시애틀N

app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