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계 절반 “미국, 이스라엘 지원 지나쳐”

Feb 7, 2024

AAPI 데이터-AP·NORC 공동 조사…이슬람교 상당 비중 특성 반영

아시아계 미국인 2명 가운데 한 명은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이후 미국 정부의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이 지나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 조사가 나왔다.

아시아·태평양계(AAPI) 미국인 연구 조직인 AAPI 데이터와 AP통신·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해 12월 4~11일과 11월 30~4일 각각 미국의 성인 1091명과 10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시아계 응답자의 48%가 중동 갈등과 관련해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이 지나치다고 밝혔다.

적절하다는 응답은 35%, 충분하지 않다는 답변은 15%였다.

반면 미국인 전체의 경우 지나치다는 반응은 32%에 불과했다. 39%는 적절하다고 평가했고, 25%는 충분하지 않다고 반응했다.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원에 있어서는 아시아계 응답자의 49%가 충분하지 않다고 답했다.

미국인 전체를 놓고보면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은 31%에 머물렀다.

아시아·태평양계 응답자들의 27%는 미국 내 유대인 공동체에 대한 지원이 지나치다고 평가했고, 45%는 이슬람 공동체에 대해서는 충분히 지원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AAPI 데이터는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이슬람교가 상당수를 차지하는 아시아·태평양계의 종교적 특성과 연관이 있다”며 “또 일부 아시아·태평양계는 팔레스타인인을 실향민으로 본다는 점에서 이 같은 우호적 성향을 설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응답자들은 중국과 인도 등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보다 이스라엘이 미국의 동맹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분명한 인식을 드러냈다.

아시아·태평양계 응답자의 36%는 이스라엘이 미국의 이익과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라고 밝혔고, 40%는 가치를 공유하지는 않지만 미국과 협력해야하는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반면 중국에 대해 동맹이라는 응답은 5%, 파트너라는 응답은 23%에 불과했고, 인도 역시 각각 23%와 50%에 불과해 이스라엘에 대한 평가에 미치지 못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 직원들이 25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중부 데이르 알발라흐에서 주민들에게 구호 물품을 나눠주고 있다. 이날 구호품 트럭 8대가 이집트 라파 검문소를 통해 가자지구로 진입했으나 지금까지 전달된 구호품은 상황 개선에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