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단백질 식단, 노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

Jan 18, 2024

미국연구팀, 간호사 4만8천여명 최장 20년간 추적 조사 결과

중년기에 단백질, 특히 식물 단백질을 더 많이 섭취하는 여성일수록 만성 질환에 덜 걸리고 노년기에 일반적으로 더 건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물성 식단
식물성 식단 [pixabay.co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터프츠대학 인간영양연구센터 안드레스 아르디손 코랏 박사팀은 18일 국제학술지 미국 임상영양학저널(AJCN)에서 중년기 여성 간호사 4만8000여명의 식단 등 생활방식과 질병 및 노년기 건강을 추적 조사해 이런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르디손 코랏 박사는 “이 결과는 단백질 섭취가 노년기 건강 증진과 관련이 있고, 특히 중년기에 단백질 대부분을 식물성 식품에서 섭취하고 소량만 동물성 식품으로 섭취하는 게 노년기 건강에 좋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1984년부터 2016년까지 하버드대 간호사 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에 등록한 38~59세 간호사 4만8762명을 대상으로 연구 시작 당시의 식단과 신체적, 정신적 건강 상태를 평가했다.

이어 4년마다 설문조사를 통해 특정 식품을 얼마나 자주 섭취하는지 조사해 식이 단백질 섭취량과 단백질 공급원 등이 건강한 노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건강한 노화 여부는 암, 제2형 당뇨병,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신부전, 파킨슨병 등 11가지 만성질환과 기억력, 신체기능, 정신건강 등을 통해 평가했다.

그 결과 건강한 노화를 달성한 참가자는 모두 3721명(7.6%)으로 조사됐다. 11가지 만성 질환이 없는 여성은 1만5131명(31.0%), 기억력 문제를 호소하지 않은 사람은 2만3215명(47.6%), 신체 기능 문제가 없는 사람은 7303명(15.0%), 정신건강을 유지한 사람은 1만8211명(37.3%)으로 나타났다.

단백질 섭취의 영향을 분석한 결과 단백질 섭취량이 많은 그룹이 적은 그룹보다, 식물 단백질을 많이 섭취한 그룹이 동물 단백질을 많이 섭취한 그룹보다 각각 심장질환, 암, 당뇨병, 인지·정신 건강 저하가 현저히 낮았다.

식단 비교 결과 1984년 당시 빵, 채소, 과일, 견과류, 콩류 등에서 단백질을 더 많이 섭취한 그룹은 노년기까지 건강을 유지할 가능성이 46% 더 높았다. 그러나 소고기, 닭고기, 우유, 생선·해산물, 치즈 등에서 단백질을 더 많이 섭취한 그룹은 건강한 노화 가능성이 6%는 낮아졌다.

식물 단백질은 동물 단백질보다 신체적 기능 유지와도 훨씬 큰 상관관계를 보였고 노년기 정신 건강 유지와도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특히 심장 질환의 경우 식물 단백질 섭취량이 많을수록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과 혈압, 인슐린 감수성 수치가 낮아진 반면, 동물 단백질 섭취량이 많을수록 여러 암에서 발견되는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ILGF)가 높았다고 밝혀졌다.

아르티손 코랏 박사는 “이 결과는 중년기의 식이 단백질, 특히 식물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건강한 노화를 증진하고, 노년기 건강 상태를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식물 단백질의 이런 이점은 단백질뿐만 아니라 동물성 식품보다 식물성 식품에 많은 식이섬유, 미량 영양소, 폴리페놀 같은 유익한 화합물 등에서 비롯된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출처 :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Andres Ardisson Korat et al., ‘Dietary protein intake in midlife in relation to healthy aging – results from the prospective Nurses’ Health Study cohort’, http://dx.doi.org/10.1016/j.ajcnut.2023.1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