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한인 식품점 업주 강도에 피살

Apr 25, 2019

 

브로드웨이 ‘푸드마트’서 강도 휘두른 칼에 참변
경찰 첫 리포트에 “가게 주인”으로 적혀 있어 
 
지난 22일 밤 에베럿 브로드웨이에 있는 ‘푸드 마트’ 그로서리에 발생한 강도 살인 사건의 피해자는 종업원이 아니고 주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스노호미시 카운티 검시소와 경찰이 희생자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이 그로서리는 한인이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번 희생자가 한인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현재까지 경찰조사결과, 에버렛 브로드웨이 Ave. 6900 블럭에 소재한 ‘푸드 마트에 칼을 들고 침입했다 주인을 살해했던 용의자는 미킬럽 존슨(25)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최근 2개의 일자리를 잃어서 집값을 낼 돈도 없어 처음부터 돈을 뺏을 목적으로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했다. 그에게는 모두 5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조사결과, 그는 이날 밤 ‘푸드 마트’에 들어가 주인에게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한 뒤 곧바로 칼로 주인의 목을 찔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주인이 바로 쓰러지자 호주머니를 뒤져 열쇠로 현금등록기 등을 뒤지던중 한 여성 고객이 업소로 들어오자 그녀에게도 칼을 휘둘렀고 몸싸움을 벌였다.
 
여성이 용의자의 공격을 물리치고 달아나자 이 여성 고객을 쫓던 용의자는 추격을 포기하고 자신의 아파트로 달아났고 룸메이트에 범행 사실을 털어났다.
룸메이트는 911에 전화를 걸어 룸메이트가 누군가를 칼로 찔렀다고 신고했고 경찰은 그를 거주지에서 체포했다.
 
한편 이 동네 주민들은 25일 밤 7시 그로서리 앞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를 열기로 했다. 
 제공뉴스<기사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