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 우승 축하행사서 총격…”사상자 22명”

Feb 14, 2024

캔자스시티 연고팀 슈퍼볼 우승 퍼레이드 도중 참사…”1명 사망·21명 부상”

부상자 중 어린이 최소 8명…경찰 “3명 체포”, 사건 경위·범행 동기 조사 중

“스위프트 남친 켈시 등 선수 참석, 모두 안전…스위프트는 현장서 안 보여”

14일(현지시간) 미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슈퍼볼 우승 축하 행사
14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슈퍼볼 우승 축하 행사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약 100만명의 군중이 모인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우승팀의 축하 행사 현장에서 총격이 벌어져 2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14일 캔자스시티 경찰국(KCPD)에 따르면 이날 오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유니언역 앞에서 슈퍼볼 우승 축하 퍼레이드와 무대 행사가 끝난 직후 행사장의 서쪽 주차장 건물 인근에서 총격이 발생해 모두 22명이 총에 맞았다.

이 가운데 1명이 숨졌고 21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 당국은 부상자들이 모두 10분 내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이들 가운데 즉각적으로 생명이 위독한 환자가 8명, 중상자가 7명, 경상자가 6명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부상자 중 어린이가 최소 8명이라고 전했다.

14일(현지시간) 미 캔자스시티 총격 사건 현장에서 부상자가 이송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 캔자스시티 총격 사건 현장에서 부상자가 이송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총기를 지니고 있던 총격 용의자 3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에게서 무기를 모두 회수했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인 유니언역 일대엔 800명이 넘는 경찰이 배치돼 있었지만, 총기 범죄를 막지는 못했다.

경찰은 용의자 3명의 관계나 총격이 벌어진 과정, 범행 동기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지 못했으며, 아직 조사의 초기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시각을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미 중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께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에 “유니언역 근처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즉시 이곳을 떠나라”며 사건 발생 사실을 알렸다.

이날 현장에 있던 참가자 아놀드 소더는 치프스 팀 선수들이 무대에 올라 진행한 행사가 끝난 뒤 팬들이 사인을 받기 위해 선수들을 따라 역 건물 안으로 들어가던 중 큰 사건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지역 방송 KMBC에 말했다.

그는 “갑자기 경찰들이 모두 뛰어나오기 시작했다”며 “그걸 보고 무슨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다른 참가자 케빈 샌더스는 당시 폭죽이 터지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고, 그 직후 사람들이 뛰기 시작했다고 AP통신에 전했다.

다만 소셜미디어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현장의 다른 소음이 커서 총성은 잘 들리지 않고 경찰들이 갑자기 한쪽으로 우루루 뛰어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건 당시 현장에서는 NFL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슈퍼볼 우승을 축하하는 대규모 퍼레이드가 열리고 있었다.

이 자리에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남자친구로 유명한 트래비스 켈시 등 주요 선수들도 대부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스위프트의 참석 여부도 관심을 모았으나, 스위프트는 현장에서 보이지 않았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치프스 구단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소속 선수들과 코치, 스태프 모두 안전하다고 언론에 밝혔다.

이날 행사 참가자는 총 100만명에 달한 것으로 캔자스시티 시 당국은 추정했다.

지역 교육구 일부는 학생들이 행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휴교를 할 정도로 이번 행사에 대한 시민들의 열기가 뜨거웠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AP에 따르면 캔자스시티 시 당국과 치프스 팀은 이번 행사 비용으로 각각 약 100만달러(약 13억4천만원)를 기부했다.

캔자스시티 치프스는 지난 11일 열린 제58회 슈퍼볼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를 25 대 22로 무너뜨리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통산 4번째 우승으로, 연고지인 캔자스시티 팬들에게 큰 기쁨을 안겼다.

14일(현지시간) 대규모 군중 모인 슈퍼볼 우승 축하 퍼레이드 현장
14일(현지시간) 대규모 군중 모인 슈퍼볼 우승 축하 퍼레이드 현장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