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명예훼손’ 트럼프, 재판 당일 또 피해자 공격

Jan 17, 2024

“꾸며낸 말에 또 방어해야 하나”…법정서는 노골적으로 불쾌감 표시

명예훼손 민사소송 피고로 재판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명예훼손 민사소송 피고로 재판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뉴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6일 뉴욕 남부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린 명예훼손 재판에 피고로 참석했다. 

27년 전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또 민사소송 피고가 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판 당일에도 피해자를 공격했다.

16일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법원 출석에 앞서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 성추행 피해자인 E. 진 캐럴(80)에 대한 언론보도 사진과 함께 “이 여자가 꾸며낸 말에 대해 내가 또 방어에 나서야 하나”라는 글을 올렸다.

캐럴은 1996년 뉴욕 맨해튼의 고급 백화점 버그도프 굿맨에서 우연히 마주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배심원단은 지난해 5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500만 달러(약 65억 원)의 배상을 명령하면서 캐럴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패소 이후에도 캐럴의 성폭행 피해 주장은 모두 거짓이고 꾸며낸 이야기라고 주장했다가 재차 소송을 당했다.

캐럴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 때문에 명예가 손상됐다면서 1천만 달러(약 130억 원)의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원고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입장을 재차 천명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 남부연방지방법원에서 이번 민사소송을 주관하는 루이스 캐플런 판사에 대해서도 “트럼프를 너무 미워해 진실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고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법정 안에서도 캐플런 판사를 향해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캐플런 판사가 배심원단 후보들에게 ‘원고의 성추행 피해는 이미 이전 재판에서 확인된 사실’이란 취지로 설명한 뒤 이번 재판은 명예훼손 부분에 대해서만 다루는 것이라고 강조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고개를 크게 좌우로 흔들었다.

법원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심판을 요구하는 시위대
법원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심판을 요구하는 시위대 (뉴욕AP=연합뉴스) 16일 뉴욕 남부연방지방법원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심판을 요구하는 시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