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사람들’ 에미상 싹쓸이, 시상식 압도

Jan 16, 2024

골든글로브 이은 연승행진”…”스티븐 연, 에미상 첫 수상”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창작·출연한 작품으로 역사 썼다”

'성난 사람들' 에미상 8관왕 차지
‘성난 사람들’ 에미상 8관왕 차지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계 감독과 배우들이 활약한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원제 BEEF)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에미상 8관왕을 차지하자 미국 언론도 “에미상 시상식을 압도했다”며 이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

성난 사람들은 15일 로스앤젤레스(LA) 피콕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미니시리즈·TV영화(Limited Or Anthology Series Or Movie) 부문 작품상과 감독상, 작가상, 남우·여우주연상, 캐스팅상, 편집상, 의상상 등 8개 상을 휩쓸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시상식 결과를 전하며 “이성진 감독이 연출한 드라미디(드라마+코미디) 시리즈가 이날 밤 미니시리즈 부문 작품상과 감독상, 작가상, 남우·여우주연상을 모두 가져가며 싹쓸이했다(cleaned up)”고 정리했다.

NYT는 스티븐 연의 첫 에미상 수상에도 초점을 맞췄다.

이 신문은 “‘워킹데드’의 베테랑 배우인 스티븐 연이 첫 에미상 후보에 올라 테런 에저턴(‘블랙 버드’), 마이클 섀넌(‘조지 앤드 태미’), 대니얼 래드클리프(‘위어드’) 등 다른 후보들을 물리쳤다”고 전했다.

[그래픽] 한국계 감독·배우 '성난 사람들' 수상 기록

그러면서 스티븐 연의 수상 소감도 소개했다.

스티븐 연은 드라마 속 캐릭터 ‘대니’를 언급하며 “낙인찍기와 수치심은 외로운 곳이지만, 연민과 은혜는 우리 모두가 만날 수 있는 곳이라는 것을 가르쳐준 대니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 NBC뉴스도 “스티븐 연과 앨리 웡이 주연한 ‘성난 사람들’이 지난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창작하고 출연한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미니시리즈 작품상을 받는 역사를 쓴 데 이어 어젯밤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도 압도했다”며 “오늘 밤도 ‘성난 사람들’의 연승 행진이 계속됐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성난 사람들’이 에미상 8관왕을 차지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스티븐 연과 앨리 웡은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을 각각 받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도 “‘성난 사람들’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휩쓴 데 이어 에미상 미니시리즈 부문 작품상을 가져갔다”며 “창작자인 이성진은 진심 어린 소감을 밝히며 수상의 영광을 수락했다”고 전했다.

이성진 감독은 수상 소감으로 “이 드라마 속에서 자살에 대한 아이디어는 저와 여기 있는 사람들 일부가 수년 동안 겪었던 일들을 바탕으로 했다”며 “그래서 저는 이 드라마를 시청하고 자신의 개인적인 어려움을 털어놓은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도 ‘성난 사람들’이 다른 드라마 시리즈 ‘더 베어’, ‘석세션’과 함께 에미상 최다 수상작이 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주연배우인 스티븐 연과 앨리 웡은 골든글로브와 크리틱스초이스 수상에 이어 각각 에미상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쥐었다”고 짚었다.

또 “창작자인 이성진은 감독상과 작가상을 받으며 2개의 에미상을 가져갔다”고 전했다.

앞서 ‘성난 사람들’은 지난 7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같은 부문 작품상·남우주연상·여우주연상 등 3관왕을, 14일 크리틱스초이스상 시상식에서 작품상·남우주연상·여우주연상·여우조연상 등 4관왕을 휩쓴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