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타임 5일 해제…한국 시차 1시간 더 늘어

Oct 31, 2023
서머타임이 오는 5일 해제된다./NECSD

올해 미국의 일광절약시간제(서머타임)가 오는 5일 새벽 2시를 기해 해제된다.

31일 CNN 등에 따르면 오는 6일 서머타임 해제에 따라 새벽 2시가 새벽 1시로 조정된다.

시곗바늘(시침)을 1시간 뒤로 돌리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과의 시차는 뉴욕과 버지니아, 조지아주 등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13시간에서 14시간으로, 앨라배마, 일리노이주 등은 미국 중부 시간 기준으로 14시간에서 15시간으로, 캘리포니아주 등 미국 서부(퍼시픽 타임)의 경우 16시간에서 17시간으로 각각 더 벌어지게 된다.

일광절약시간제는 낮이 길어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표준시를 1시간 앞당기는 제도로, 서머타임이 해제되면 표준시를 다시 1시간 뒤로 늦추게 된다.

서머타임은 연방법에 따라 3월 둘째 일요일에 시행에 들어가 오전 2시가 오전 3시로 1시간 빨라지고, 11월의 첫째 일요일에 종료된다.

서머타임은 낮 시간대를 활용해 에너지를 절약하고 경제 활동을 촉진한다는 취지에 따라 세계 70여 개국에서 시행 중이며, 미국에서는 애리조나와 하와이주, 괌, 푸에르토리코 등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두 차례 시간을 조정하는 번거로움과 사회적 비용, 수면 시간 변화에 따른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존폐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상연 대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