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도전’ 앤디 김, 뉴저지 지역 당원 투표 첫 승리

Feb 12, 2024

한국계 정치인 최초로 미국 연방 상원의원 자리에 도전하고 있는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이 뉴저지주 민주당 지역 당원 투표에서 첫 번째 승리를 거뒀다.

10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뉴저지 중부 몬머스 카운티의 민주당 당원대회에서 실시된 투표에서 265표를 획득, 181표에 그친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 후보를 제쳤다.

몬머스 카운티는 뉴저지의 21개 카운티 중 하나로 이날 투표 결과는 4개월 후인 오는 6월에 실시되는 뉴저지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그러나 이날 투표는 머피 후보와의 경쟁에서 기선을 제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는 것이 NYT의 분석이다.

특히 몬머스 카운티는 머피 부부가 25년간 거주한 지역이다.

김 의원은 투표 결과에 대해 “머피 후보가 수십년간 거주한 동네에서 내가 승리했다는 것은 다른 지역에도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김 의원은 뉴저지주 상원의원 후보 경쟁에서 32%의 지지율로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20%의 지지율인 머피 후보와는 두 자릿수 격차를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 머피 후보의 추격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머피 후보는 남편인 머피 주지사의 후광을 이용해 지역 정치인들의 지지를 모으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당원대회 투표에서는 뇌물을 받은 혐의로 연방 검찰에 기소된 현역 밥 메넨데스 상원의원은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노동운동 지도자인 퍼트리샤 캄포스-메디나는 20표를 획득했다.

태미 머피 후보
태미 머피 후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