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 해리 스타일스도 블랙핑크 팬”

Apr 18, 2019 ,

 

 

블랙핑크는 지난 17일 로스앤젤레스 ‘더 포럼(THE FORUM)’에서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LOS ANGELES’를 개최했다.

공연 직후 빌보드지는 블랙핑크 이번 콘서트와 관련 ’블랙핑크, 첫 번째 북미 투어로 더 포럼을 흔들다. 하지만 시작에 불과하다‘는 제목으로 곧바로 속보를 전했다.

이번 블랙핑크 북미투어 첫 콘서트에는 팝계 유명 인사와 최고의 스타들이 관람했다. 퍼렐 윌리엄스, 베니 블랑코, DJ 스네이크, 팝 밴드 레이니, 프로모터 골든보이스의 폴 톨렛 및 AEG 북미주 회장 릭 뮬러, 지난해 블랙핑크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대표 레이블 인터스코프 관계자 등이 참석해 힘을 북돋웠다.

특히, 세계적인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해리 스타일스도 콘서트 현장을 찾아 무대를 관람했다. 메트로는 “해리 스타일스가 어느 순간에는 열심히 지켜보면서 턱을 괴고 앞으로 다가가는 등 완전히 공연에 몰두해 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블랙핑크는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19일에는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2주차 무대에 오른다. 또 오는 24일 시카고, 27일 해밀턴, 5월 1일~2일 뉴어크, 5월 5일 애틀랜타, 5월 8일~9일 포트워스로 이어지는 총 6개 도시 8회 규모의 북미 투어를 개최한다.

  LA 공연 모습. /YG제공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