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남친과 몸싸움 끝에 구급대 출동”

May 3, 2024

CNN·페이지식스 등 보도…스피어스는 “가짜 뉴스” 부인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2)가 호텔에서 남자친구와 몸싸움을 벌이다 가벼운 상처를 입어 구급대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미 CNN 방송과 연예매체 페이지식스 등이 2일 전했다.

CNN에 따르면 스피어스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전날 밤 로스앤젤레스(LA)의 웨스트 할리우드에 있는 한 고급 호텔에서 스피어스가 남자친구과 “큰 싸움”을 벌여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다고 말했다.

이후 스피어스는 개인 경호팀과 함께 호텔을 떠났으며, 현재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LA 경찰국은 이날 오전 0시 42분께 해당 호텔에서 “한 성인 여성이 다쳤다”는 911 신고를 받았으며, 이에 따라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다고 확인했다.

이 매체는 스피어스의 남자친구가 ‘폴 리처드 솔리즈’라는 이름의 37세 일반인 남성이라고 전하면서 호텔 밖에서 스피어스가 몸에 담요를 걸친 채 베개를 들고 이 남성과 함께 서 있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스피어스는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단지 사람들이 알게 하기 위해…그 뉴스는 가짜!!!”라며 자신에 대한 기사 내용을 부인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나는 어젯밤 발목을 삐었고, 구급대가 불법으로 내 문 앞에 나타났다”며 “그들은 내 방에 들어오지 않았지만 나는 정말로 불쾌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나는 보스턴으로 이사한다!!! 평화”라고 덧붙였다.

앞서 페이지식스는 스피어스가 지난해 8월 전 남편 샘 아스가리(29)와 갈라선 뒤 솔리즈와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솔리즈가 2022년 스피어스의 저택에 건물 청소 인력으로 고용된 뒤 여러 범죄 전과가 탄로 나면서 해고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스피어스의 가까운 지인들이 스피어스와 솔리즈의 관계가 가까워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AP통신은 이날 스피어스와 아스가리의 이혼이 법원에서 확정됐다고 전했다.

스피어스는 2016년 아스가리를 만나 교제하기 시작해 2022년 6월 결혼했다가 약 2년 만에 공식적으로 남남이 됐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전 남편 샘 아스가리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전 남편 샘 아스가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