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생매장하려했던 한인 징역 13년 선고

Apr 24, 2024

워싱턴주 법원, 안재경씨에게 13년 징역, 3년 보호 관찰, 평생 부인 접촉금지 

지난 2022년 10월 별거중이던 부인 폭행 뒤 덕 테이프로 묶어 숲에서 묻어 

피해자 안씨 폭행 당할 당시 애플 워치로 경찰에 신고…녹음파일도 공개돼

안재경씨 머리 모두 깎고 흰수염 기른 모습으로 법정에서 서서 사과하기도 

지난 2022년 10월 별거중이던 부인을 폭행한 뒤 덕 테이프로 입을 봉한 뒤 야산에 생매장하려했던 워싱턴주 50대 한인 남성에게 징역 13년형이 선고됐다.

워싱턴주 서스턴카운티 법원은 21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2급 살인 미수로 구속 기소된 안재경씨(55)씨에게 징역 13년형과 보호관찰 3년, 평생 피해자 접촉금지를 선고했다.

이날 선고 공판 법정에 참석한 부인 안영(44)씨는 한국말로 자신이 폭행을 당하고 생매장 당했을 당시의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하게 눈물을 쏟아냈다.

지난 3월초 자신의 2급 살인미수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던 안씨는 머리를 모두 깎고 흰수염을 기른 모습으로 법정에 나와 피해자인 부인과 친구들에 사과를 한 뒤 “그날로 다시 돌아간다면 집에를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후회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혼 수속중으로 별거 상태였던 남편 안씨는 지난 2022년 10월16일 이같은 끔찍한 범행을 저질러 전국적인 뉴스가 됐다.

당시 안씨는 부인 안씨에 대한 접근금지명령이 내려진 상태였지만 이를 어기고 1주일에 한 번 정도씩 부인 안씨 집을 찾아 세탁을 했던 파악됐다.

이로 인해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인 지난 2022년 10월 16일 피해자 안씨가 자신의 자녀들을 데리고 교회에 갔다 온 뒤 자신의 집 앞에 용의자 안씨의 차량이 주차돼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기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집 안에 있던 남편과 피해자 안씨가 ‘은퇴자금’문제로 싸움을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안씨는 이날 법정에서 “아이들에게 아빠, 엄마가 싸우는 것을 보여주기 싫어 아이스크림을 사와라고 아이들을 내보냈다”고 말했다.

피해자 안씨는 “당시 남편 안씨가 ‘너한테 나의 은퇴자금을 단 한푼도 못준다. 돈을 주느니 차라리 너를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둘 사이 싸움이 격화되자 남편 안씨는 부인 안씨의 입과 다리 등을 덕 테이프로 감아 질질 끌고 자신의 차량에 태워 집에서 7마일 정도 떨어진 숲속으로 끌고 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남편 안씨는 숲에서 19인치 깊이의 구덩이를 판 뒤 부인 안씨를 밀어넣고 흙은 물론 나뭇가지 등으로 덮어 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남편 안씨는 당시 부인의 가슴을 칼로 찔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피범벅이 된 상태였던 피해자 안씨는 탈출의 기회를 엿보다 몸을 흔들어 팔과 다리에 테이프를 떼어낸 후에야 눈에 붙은 덕 테이프를 떼어낸 뒤 남편 안씨가 잠시 자동차에 있는 동안 구덩이에서 나와 숲으로 달아났다. 그녀는 이 구덩이에서 12시간 정도 머물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숲에서 나와 인가를 발견할 때까지 20~30분 동안 내려온 그녀는 스테드먼 로드 SE에 주택에 문을 두드려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이 집 주인은 안씨에게 집 안으로 들어오게 하지는 않은 상태에서 911에 신고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 날인 오전 7시 38분 산책을 하던 한 주민이 스테드먼 로드에서 약 200야드 떨어진 숲속에서 용의자의 차량을 목격했다는 신고를 했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인 남편 안씨를 체포하고 구속했다.

안씨의 변호사는 이날 법정에서 “피고인인 안씨가 당시 홈리스 상태인데다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인 PTSD를 앓고 있었다”면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판사는 표준양형보다 많은 징역형을 선고하면서 “12시간 동안 파묻혀 목숨을 잃을 수도 있고 아이들을 다시는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겪은 육체적 고통과 두려움과 괴로움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것”이라며 “당신은 강하고 용감하다. 앞으로 정서적, 정신적 치유에 집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인 안씨는 남편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덕 테이프로 입이 봉해진 상태에서 애플워치를 통해 911에 신고했던 녹음 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또한 안씨 이웃의 감시 카메라에선 가해자 안씨가 피해자 안씨를 폭행한 뒤 차고 안으로 차량을 넣어 부인을 태우고 산속으로 달아날 당시 경찰이 출동하면서 납치 차량을 그대로 지나치는 모습도 포착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