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737 맥스9, 조립시 ‘볼트누락’ 확인

Feb 7, 2024

국가교통안전위 예비조사 결과 발표…도어 플러그 조립 사진 공개

조립시 볼트 누락 확인된 보잉 737 맥스9
조립시 볼트 누락 확인된 보잉 737 맥스9 [NTSB 보고서]

미국에서 발생한 보잉 737 맥스9의 ‘비행 중 동체 구멍’ 사고는 비행기 조립시 ‘도어 플러그’의 볼트가 누락돼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는 6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예비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동체에서 떨어져 나간 비행기 좌측 ‘중간 출구 도어 플러그'(MED plug) 조립 당시의 사진에는 볼트가 빠져있다.

보잉이 제출한 이 사진에는 수직 이동 방지 볼트 2개, 전방 상부 가이드 트랙 볼트 1개 등 3개의 고정 볼트가 보이지 않는다. 후방 상부 가이드 트랙 볼트 1개 위치는 단열재에 가려져 볼트가 있는지가 사진상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보고서는 도어 플러그가 떨어져 나간 뒤에도 볼트가 있는 부분의 비행기 본체 패널에 일정한 손상이 없는 것도 처음부터 볼트 4개가 누락됐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도어 플러그는 보잉 공급업체인 스피릿 에어로시스템즈가 설치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 도어 플러그는 리벳이 손상된 상태로 보잉 공장에 도착했으며 이에 따라 보잉사 직원들이 리벳을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작업을 위해서는 도어 플러그의 볼트 4개를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도어 플러그는 동체 중간에 비상 출구를 설치할 필요가 없을 때 출입문 대신 설치되는 일종의 덮개다.

앞서 알래스카 항공 1282편 보잉 737맥스 9 여객기는 지난달 5일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이륙한 직후 비행기 동체 일부가 뜯기면서 동체에 구멍이 나는 사고가 발생해 비상 착륙했다.

비행기 동체 중간 비상 출구 및 도어 플러그
비행기 동체 중간 비상 출구 및 도어 플러그 [NTSB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