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자, 외국서 복역해도 미국에서 또 처벌”

Jan 18, 2024

미국법원, 친모 살해해 인니서 7년 복역한 딸 징역 26년 선고

‘발리 여행가방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검찰 “범죄 극악무도”

발리 여행가방 살인사건의 공범이자 피해자의 외동딸인 헤더 맥
발리 여행가방 살인사건의 공범이자 피해자의 외동딸인 헤더 맥 [시카고 AP=연합뉴스]

10년 전 유명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친모를 살해·유기한 혐의로 7년여간 복역하고 미국에 송환된 시카고 여성 헤더 맥(28)이 본국 법에 따라 다시 처벌됐다.

17일 시카고 언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시카고 연방법원은 이날, 2014년 발생한 ‘발리 여행가방 살인사건’의 공범이자 피해자 쉴라 본 위스-맥(당시 62세)의 외동딸인 맥에게 징역 26년형을 선고했다.

맥은 어머니 돈 26만 달러(약 3억5000만원) 반환, 벌금 5만달러(약 6700만 원) 납부 명령도 받았다.

맥은 법정 최후진술을 통해 “딸을 낳아 기르면서 비로소 어머니가 내게 준 사랑을 깨닫게 됐고, 지난 10년간 많이 성장했다”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표하고 가족들에게 사죄했다.

하지만 위스-맥의 남동생 빌 위스는 맥을 “거짓말에 능수능란한 괴물”로 칭하면서 “법원이 맥의 계산된 거짓 발언에 속지 말고 충분한 죗값을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맥은 2014년 8월 남자친구 토미 섀퍼(30)를 대동하고 어머니를 따라 발리의 호화 리조트 ‘세인트 레지스'(The St. Regis Bali Resort)로 여행을 가서 어머니를 살해한 후 여행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맥은 어머니가 납치·살해됐다고 주장하다가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여행지에서 자신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어머니가 낙태를 종용하며 다그쳐 섀퍼가 우발적으로 철제 바구니를 휘둘러 살인을 저질렀다면서 이후 두 사람이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 법원은 2015년 섀퍼에게 징역 18년 맥에게 징역 10년을 각각 선고했고 맥은 7년 2개월 복역 후 가석방돼 2021년 11월 미국으로 송환됐다.

맥과 남자친구 섀퍼 그리고 숨진 어머니
맥과 남자친구 섀퍼 그리고 숨진 어머니 [지역소식 웹사이트 ‘오크파크닷컴’ 캡처]

변호인단은 애초 “일사부재리 원칙에 의거, 미국 법원이 맥을 다시 처벌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맥을 다시 기소한 연방 검찰은 “미국이 아닌 나라에서 처벌받았기 때문에 일사부재리 원칙이 적용되지 않을 뿐 아니라 공소 사실도 다르다”고 강조했다.

맥과 섀퍼는 인도네시아 법원에서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으나 미국 검찰은 “이들이 위스-맥의 신탁기금 150만 달러(약 20억 원)를 노리고 여행 전부터 살인을 계획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고의 살인 및 사법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맥은 미국 송환과 동시에 체포돼 시카고 연방 교도소에 수감됐고 작년 6월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맥이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러 놓고도 반성의 기색이 없다”며 양형 기준상 최대 형량인 징역 28년형 구형 방침을 밝힌 바 있다.

NBC방송은 맥이 최대 종신형에 처할 수 있었으나 검찰과 유죄협상을 벌여 일부 혐의를 벗으면서 최대 형량이 28년형으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변호인단은 법원에 “양형기준의 최소 형량인 징역 15년형, 인도네시아 복역기간 상쇄” 등을 요청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

맥이 2015년 인도네시아 교도소에서 출산해 키우다가 여섯살 때 미국에 함께 온 딸은 이제 아홉살이 됐고 현재 친척 손에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섀퍼는 아직 인도네시아에서 복역 중으로 2026년 미국 송환 가능성이 있으며 미 연방검찰은 섀퍼에게도 동일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한 상태다.

맥은 부모가 각각 60대와 40대에 만나 얻은 외동딸이다.

친지들은 흑백 혼혈인 맥이 흑인 아버지에게 집착을 보이며 백인 어머니에게 반발했다면서 딸이 어머니에게 폭력을 써 경찰이 집에 출동한 일도 86차례에 달한다고 전했다.

맥의 아버지 제임스 L.맥(1929~2006)은 저명한 재즈 작곡가로, 30년간 시카고 해롤드 워싱턴 칼리지 음대 학장을 지냈다.

그는 맥이 열 살 때인 2006년 8월 그리스 아테네 휴양지로 가족여행을 갔다가 폐색전증으로 쓰러져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