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 첫 한인 연방 판사에 재스민 윤 변호사

Mar 15, 2024

바이든 대통령 지명 발표 후 두 달 만에 연방 상원서 인준

미국 버지니아주 첫 한인 연방 판사로 임명된 한인 1.5세 재스민 윤 변호사
버지니아주 첫 한인 연방 판사로 임명된 한인 1.5세 재스민 윤 변호사 [상원 법사위원회 SNS]

버지니아주 역사상 처음으로 한인이 연방 법원 판사에 올랐다.

15일 연방 상원은 지난 12일 본회의를 열고 버지니아 동부 연방지방법원 판사로 지명된 한인 1.5세 재스민 윤(한국명 윤혜정·44) 변호사를 인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크 워너 및 팀 케인 연방 상원 의원의 추천을 받아 지난 1월 윤 변호사를 연방 판사로 지명한다고 발표했고, 상원이 2개월 만에 인준한 것이다.

워너 의원과 케인 의원은 인준 통과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버지니아주 첫 아시아계 미국인 연방 판사인 그는 놀라운 실력을 갖췄고, 공직에 대한 깊은 헌신이 있다”며 “연방 사법부에 큰 자산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윤 판사는 마이클 어밴스키 수석 판사가 퇴임하면 올해 7월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울산 출신의 윤 판사는 14살에 가족과 함께 메릴랜드주로 이민을 떠났다.

그는 버지니아대 법대와 로스쿨을 졸업한 뒤 로펌에서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민자 및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를 위한 무료 변론과 통역 봉사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도 해 로펌에서 ‘올해의 무료 변론 변호사상’도 받았다.

이후 버지니아 연방 동부지방검찰청에서 6년 동안 검사로 일하면서 80여건의 금융 범죄 및 공직 부패 사건을 조사하고 기소했다.

2019년부터는 3년간 버지니아대에서 법률 자문으로 활동했고, 2022년부터 최근까지 금융 서비스 기업 ‘캐피털 원 파이낸셜 코퍼레이션’에서 기업 윤리 및 조사 담당 부사장으로 일했다.

그의 남편 크리스토퍼 캐버노 씨는 버지니아 연방 서부지방검찰청에서 검사로 일하고 있다.

윤 판사는 앞서 상원 법사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연방 판사로 임명된다면 이해충돌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업무를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