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비치서 총격…11명 사망

May 31, 2019 ,

 6명 부상…현지 경찰 “용의자 1명 사살”

 

버지니아주의 도시 버지니아비치 중심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으며 용의자 1명은 사살됐됐다고 현지 경찰과 병원 관계자가 31일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버지니아비치 경찰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시 중심지의 건물 2호에서 심각한 총격 상황이 있어 대응했다”며 “이 지역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트위터는 “다수의 부상자가 있었다”며 “총격자는 1명으로 추정되며 그는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고 전했다.

센타라 헬스케어 시스템의 대변인에 따르면 총격 현장에서 6명의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은 오후 5시가 되기 직전에 시작됐다.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한 공무원은 현지 NBC TV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직원들이 책상에 앉아 있을 때 총성이 울렸다고 말했다. 또한 계단통로에서 심하게 다친 여성을 봤다고 전했다고 WAVY-TV가 웹사이트를 통해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제임스 세베라 버지니아비치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총격범은 오랫동안 공공기관 직원으로 일했던 인물로 경찰관들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 직후에 발생했으며, 이때 범인은 시청 가까이 있는 공공시설 단지 내 2번 건물 안에 진입한 뒤 즉시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했다. 부상자에는 방탄조끼로 목숨을 건진 경찰관 1명도 포함됐다.

부상자 6명 가운데 5명은 센타라 버지니아 비치 종합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헬기를 통해 센타라 프린세스 앤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센타라 노퍽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들의 신원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버지니아비치는 미 워싱턴DC에서 남동쪽으로 약 320㎞ 떨어진 동부 해안 도시로 상주 인구가 주내에서 가장 많은 약 45만명이다.

랄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팀이 “참혹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들과 유족, 그리고 희생자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진다”면서 “현재 버지니아비치로 향하는 길이고 1시간 내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의 증언도 이어지고 있다.

바버라 헨리 시의원은 버지니아-필로트와의 인터뷰에서 방금 막 시청 건물에 차를 세웠을 때 시청 공무원들이 건물 밖에서 휴대폰을어졌고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사용하고 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누군가가 자신에세 총격이 있었으며 그곳을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헨리 시의원은 자신의 차로 되돌아갔을 때 “몸을 숙여라”라고 외치는 남자 목소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구경하던 사람들이 흩어졌고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