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인근서 신원 미상 남성 분신 시도

May 30, 2019

비밀경호국 요원 응급처치 후 병원 이송

백악관 인근에서 29일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이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낮 12시20분쯤 워싱턴DC 백악관 남쪽 일립스 공원 잔디밭에서 한 남성이 분신을 시도하는 것을 발견해 응급처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SS 소속 보안요원들은 소화기로 남성의 몸에 붙은 불을 끄는 등 응급처치를 실시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아직 이 남성의 신원이나 분신 동기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백악관 인근에선 지난 12일에도 휠체어를 탄 한 남성이 외투에 불을 붙이는 등 분신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었다.

 

분신 현장을 찍은 동영상

https://twitter.com/KrisjanBerzins/status/1133776514175197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