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 받으려면 이 주식 3가지 매입하라”

Mar 24, 2024

월가 전문가 선정 최고배당주 3종목 ‘엔브리지·BoA·펩시코’

주요 애널리스트들, 펀더멘털·장기배당능력 등 분석해 추천

월가의 최고 애널리스트들이 매력적인 배당주로 엔브리지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펩시콜라(펩시코)를 꼽았다.

CNBC 방송은 지정학적 긴장이나 다가오는 미국 대통령 선거 등 주식시장을 흔들만한 요인이 있는 상황에서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을 위해 월가 주요 애널리스트들이 이들 3개 종목을 주요 배당주로 추천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애널리스트들은 기업의 내재가치와 장기적인 배당금 지급실적 및 능력 등을 철저히 분석했다.

에너지 인프라 기업 엔브리지는 북미지역 생산 원유의 30%와 미국에서 소비되는 천연가스의 약 20%를 운송하는 기업이다.

지난 29년간 배당을 늘려왔으며 최근 배당률은 7.7%다.

RBC 캐피털의 로버트 콴 애널리스트는 엔브리지에 대해 다시 ‘매수’ 등급을 부여했다.

그는 엔브리지의 이스트 오하이오 가스 컴퍼니 인수에 대해 당국이 승인한 것은 회사 수익 성장에 대한 시장 신뢰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엔브리지가 오는 2026년까지 이자, 세금, 감가상각 및 상각 전 이익이 7~9% 범위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글로벌 선도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지난 2023년 배당금과 주식 환매로 주주들에게 120억 달러를 돌려줬다.

이달 29일 지급되는 2024년 1분기 배당금은 주당 24센트다. 배당률은 2.6%다.

RBC 캐피털의 제라드 캐시디 애널리스트는 뱅크오브아메리카 목표가격을 39달러로 책정하고 ‘매수’ 등급을 부여했다.

그는 비용 절감에 집중하며 철저한 신용 인수 원칙을 통해 은행이 꾸준히 수익성을 개선하도록 해온 브라이언 모이니한 최고경영자(CEO)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캐시디는 또 “강력한 자본 상황과 세전 수익 등으로 경기 침체 기간에도 배당금을 지급하고 늘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식품 및 음료 대기업 펩시코는 북미 지역의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4분기에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다.

오는 6월 지급되는 연간 배당금은 주당 5.42달러다. 7% 인상한 규모다.

펩시코는 52년 연속 배당금 지급을 늘려왔다. 현재 배당률은 2.9%다.

올해 전체적으로 배당금 72억 달러, 주식 환매 10억 달러 등 약 82억 달러 규모의 주주 환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모건 스탠리의 다라 모세니안 애널리스트는 펩시코 주식 목표가격을 190달러로 책정하고 투자 등급을 ‘보류’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펩시 음료 스톤마운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