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트럼프’ 크리스티 전 뉴저지주지사 사퇴

Jan 11, 2024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통령선거 재도전에 대항해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가 10일 후보에서 사퇴한다.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이날 예정된 뉴햄프셔주 타운홀 행사에서 후보직 사퇴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이후 2020년 대선을 거치며 그의 비판 세력으로 돌아섰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대선 사기’를 주장한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해 왔다.

그는 4차례나 형사 기소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다시 승리할 수밖에 없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 리스크’를 적극적으로 지적해왔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경선 출마 이후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해 거침없는 비판을 이어왔지만, 지지율 면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무엇보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항마로서 중도층 지지를 끌어모으면서 크리스티 전 주지사의 입지가 한층 좁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헤일리 전 대사가 아이오와, 뉴햄프셔 등 초기 경선지역에서 선전하면서 크리스티 전 주지사의 사퇴요구가 거세져왔다.

다만 공화당 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견제 목소리를 유지하는 차원에서도 크리스티 전 주지사가 사퇴해선 안 된다는 압박이 상당하다고 AP는 전했다.

한편, 정치분석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의 전국단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평균 지지율은 61.3%로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이어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12.5%), 헤일리 전 대사(11.5%), 비벡 라마스와미(4.5%), 크리스티 전 주지사(3.6%) 등이 뒤를 이었다.

크리스 크리스티 전 주지사[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