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원사격 민주 전대통령 총출동…클린턴·오바마 한자리

Mar 29, 2024

오바마 “윤리적 투명성”·클린턴 “경제 좋아져”…바이든 재선 지원

바이든 “트럼프, 늙고 망가져”…뉴욕 행사장 안팎 반이스라엘 시위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원 사격하기 위해 민주당 출신 전직 대통령들이 총출동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28일 오후 뉴욕 라디오 시티 뮤직홀에서 개최된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전직 대통령들은 물론이고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참여한 이번 행사를 통해 거둬들인 돈은 2500만달러(약 33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캠프 측은 역대급 성공이라고 행사 시작 전부터 대대적 홍보전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과 워싱턴 DC에서부터 나란히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동행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뛰어난 사례”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한껏 추켜세웠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 문제에 있어 윤리적 투명성을 갖췄다”면서 그가 양쪽 모두의 입장을 듣고 공통 분모를 찾기 위해 노력할 자세를 갖추고 있다며 이 문제를 둘러싼 지지층 내부 불만 잠재우기도 시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버팀목으로 충실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오바마 전 대통령은 바이든 재선이 반드시 트럼프를 막기 위해 필요한 것만은 아니라고 강조하며, 의료보험과 에너지 등에 있어 바이든 행정부의 성과를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우)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뉴욕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클린턴 전 대통령 역시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을 누릴 만하며, 전 세계의 민주주의가 이것을 필요로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재임 시절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보다 경제 지표들이 한층 나아졌다면서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될 것이다. 그는 미국을 위해 좋은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 후보로 내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격, “다소 늙었고 망가졌다”고 비판했다.

최소 250달러, 많게는 50만달러까지 지불하고 행사에 운집한 5000여명의 지지자들은 행사장을 한껏 달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캠프측은 행사 입장을 위한 기본 티켓에 250달러, 3명의 대통령과 사진을 촬영할 경우 10만달러, 리셉션 하나에 참석하는 데에는 25만달러, 한층 내밀한 모임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50만달러의 후원금을 내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지율 측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근소하게 밀리고 있지만 자금 동원력에서는 경쟁자를 일찌감치 압도하는 상황이다.

이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쟁자인 민주당 소속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크게 앞지른 것과 대비되는 풍경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말 기준 바이든 대통령이 보유한 자금은 1억55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사법 리스크에 시달리며 정치 후원금의 상당수를 재판 비용으로 끌어 쓰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보유 자금은 3700만달러에 불과하다.

한편 이날 행사장 외부에는 가자 전쟁과 관련해 이스라엘을 규탄하는 시위대가 진을 치고, 일부는 뮤직홀 내부에서 고성을 지르며 행사를 방해하는 사태도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