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텍사스 국경 동시방문

Feb 27, 2024

바이든, 국경 강화 예산안 무산되자 트럼프 비난…강경이민정책 선회 모색

트럼프 “이민자가 미국 피 오염” 강경 발언 쏟아내며 바이든 국경정책 비판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의 재대결이 확실시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29일 남부 텍사스주의 국경 지역을 나란히 방문한다.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이주민 폭증으로 이민 정책 문제가 대선의 주요 정책 문제로 부각되자 정치적 책임 문제를 제기하고 정책 이슈 선점에 나서는 모습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텍사스주의 브라운즈빌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AP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이 26일 보도했다.

멕시코만 인근 브라운즈빌은 미국과 멕시코간 국경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대규모의 불법 입국이 이뤄지는 곳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에서 국경순찰대원, 지방정부 관계자 등과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같은 날 텍사스 남부 국경도시 이글패스를 방문한다.

이글패스는 바이든 정부와 공화당 소속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간 불법 이주민 대응을 놓고 대립하는 상징적인 장소다.

텍사스주는 국경 통제 권한을 가진 국토안보부의 반대에도 주 차원에서 국경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남부 국경 동시 방문은 지난해 250만명이 미국 남부 국경에서 불법 입국한 것으로 집계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월간 단위로는 역대 최고치인 30만2천명이 불법 입국하는 등 불법 이주민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불법 이주민 문제는 대선 표심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갤럽의 지난 14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불법 이민'(19%)을 그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

이런 이유로 바이든 대통령은 수세에 몰린 상황이지만 국경통제 강화 방안 등이 포함된 패키지 안보 예산이 공화당 강경파의 반대로 무산된 것을 계기로 공세로 전환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일 연설에서 패키지 안보 예산과 관련, “수년간 공화당은 국경 안보를 주장해왔다. 이제 가장 강력한 국경 안보 법안이 만들어졌다”면서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필사적으로 이 법안을 저지하고자 한다. 그는 국경 문제 해결에는 관심이 없고, 이를 정치적 문제로 만들기 원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23일 캘리포니아주 선거자금 모금행사에서도 “국경이 혼란에 빠졌다”라고 언급한 뒤 “트럼프가 하원 의원들에게 전화해서 ‘바이든에게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에 (국경 안보) 법안에 찬성 표결을 할 경우 보복하겠다고 했다고 한다”면서 국경 혼란의 책임을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민 정책 강화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으로 국경을 넘는 사람이 일주일 기준으로 하루 평균 5천명이 넘거나 하루 8천500명이 넘을 경우 국경을 폐쇄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NYT는 보도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텍사스 방문에서 이런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브라운즈빌에서 520㎞ 정도 떨어진 이글패스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경 정책 실패를 강도 높게 비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자리에서 그는 재선시 고강도 반(反)이민 정책을 실시할 것을 재차 공약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유세에서 불법 이민자에 대해 “미국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출생 시민권제(미국에서 태어난 사람에게 미국 국적을 자동 부여하는 것) 폐지, 대규모 불법 이주민 추방, 이슬람국가에 대한 입국 금지 확대 등의 강경 이민 정책을 공약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함께 미국 공화당은 하원을 위주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지난 13일 국경통제 실패를 이유로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에 대한 탄핵안을 가결 처리하는 등 국경 안보 문제를 쟁점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