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재대결 확정후 승부처 조지아주서 첫 격돌

Mar 10, 2024

바이든 “트럼프 김정은 등 독재자에 아첨…11월 투표에 우리 자유 달려”

트럼프, 바이든에 불법입국자의 여대생 살해 책임 물으며 “반인륜 범죄”

애틀랜타에서 유세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Atlanta K Media

오는 11월 예정된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이 확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9일 최대 승부처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조지아주를 동시에 찾아 처음으로 유세 대결을 벌였다.

조지아주는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0.23%포인트, 1만2000표도 안되는 차이로 승리한 경합주로 이번 대선에서도 승패를 좌우할 격전지로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두 전현직 대통령은 오는 12일 조지아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계기로 방문했으나 이미 두 사람은 각 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상태여서 본선을 대비하는 의미가 더 커 보였다.

이날 유세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자 상대방의 약점이라고 여기는 ‘민주주의’와 ‘국경 정책’을 두고 비방 수위를 높여 공격하며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 주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의 주도 애틀랜타에서 열린 유세에서 “오는 11월 투표에 우리의 자유가 정말로 달려 있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시 집권하면 민주주의가 위험해진다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독재자로 평가받는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를 전날 자신의 플로리다 자택으로 초대한 것을 두고 “전 세계의 독재자와 권위주의 깡패들에게 아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연애편지를 주고받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왕’이라고 부른 것을 자랑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리 동맹들을 마음대로 하라’고 말했다면서 “난 그가 독재자가 되고 싶다고 말할 때 진심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또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민자들이 미국의 경제와 사회에 기여하는 바를 축하하는 대신 “그들을 해충이라 부르고, 그들이 미국의 피를 오염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 강경파가 여성의 낙태권을 전국적으로 금지하려고 한다면서 “내가 지켜보는 한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 남성이 바이든 정부의 친이스라엘정책을 비판하며 “집단학살자 조(Genocide Joe)”라고 소리치다 퇴장당하기도 했다.

그러자 바이든 대통령은 “난 그의 열정이 불쾌하지 않다. 부당하게 피해를 보는 팔레스타인인들이 많다”고 두둔하기도 했다.

같은 시간대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을 열렬히 지지하는 마저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공화)의 지역구이자 공화당 강세 지역인 조지아주의 롬에서 선거운동을 벌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유세에서 여대생 레이큰 라일리 살해 사건을 고리로 바이든 대통령의 국경 정책을 맹비난했다.

조지아주의 오거스타대학 재학생인 라일리는 지난달 22일 운동을 하러 나갔다가 시신으로 발견됐는데 경찰은 2022년 9월 멕시코 국경을 넘어 불법으로 입국한 베네수엘라 국적의 남성을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이 우리 국경과 이 나라의 국민에게 한 짓은 반인륜 범죄이며 그는 절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바이든이 고의로 그리고 악의적으로 미국의 국경을 없애 우리나라에 수천 명의 위험한 범죄자들을 풀어놓지 않았다면 라일리는 오늘 살아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라일리 살해 혐의를 받는 이주민을 ‘불법 이민자’라고 부르지 말았어야 했다고 후회한 것을 두고 “우리나라가 미쳐 돌아가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가 유세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가장 무능하고 가장 부패한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비판하며 “넌 해고야!”를 외치자 지지자들이 환호했다.

라일리 부모는 이날 유세에 참석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유세 전에 라일리의 부모를 별도로 만나 위로했다.

조지아주는 공화당 강세 지역이었지만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만1천779표로 바이든 대통령에게 패배했다.

특히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를 관리하는 조지아주 총무장관에게 전화해 자신의 패배를 뒤집는 데 필요한 “1만1780표를 찾아라”라고 명령했고, 이 행위로 인해 선거 방해 혐의로 작년 8월 형사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지난 대선 결과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자신이 잘못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을 기소한 패니 윌리스 지방검사장을 한참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정책을 비판할 때는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잘 지냈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또 재임 기간 성과 중 하나로 자신이 한국과 중국의 세탁기 덤핑 문제를 해결하고 미국 가전업체 월풀을 구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2018년 1월 수입 세탁기에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를 발동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