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비스터’ 중국 상륙…25만불 쏜다

Jan 26, 2024

“10명 추첨해 2만5천불씩 증정”…중국 대륙 뜨거운 관심

미국 유명 유튜버 ‘미스터비스트'(MrBeast)가 중국에 상륙하면서 무작위로 10명을 추첨해 거액을 증정하는 행사를 벌이자 중국 누리꾼이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스터비스트는 지난 22일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Bilibili)를 통해 중국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무작위로 10명을 뽑아 2만5000달러(약 3300만원)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펼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현금 경품 이벤트 내용을 리포스팅하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을 팔로우하는 이들 중에서 10명을 무작위로 뽑겠다고 알렸습니다.

중국에서는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하지 않으면 엑스에 접속할 수 없음에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해당 경품 소식이 ‘무료 복권’이라 불리며 빠르게 퍼져나갔습니다.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3시 32분에 마감되는 해당 행사는 전날 저녁 350만개 이상의 리포스팅과 210만개 이상의 ‘좋아요’를 기록 중이다.

본명이 지미 도널드슨인 미스터비스트는 세계적으로 구독자가 2억명이 넘으며, 순자산은 5억달러(약 6700억원)로 추산됩니다.

그는 넷플릭스 인기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실제로 개최하는 등 사치스럽고 화려하며 대담한 이벤트와 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유튜버 미스터비스트가 중국 플랫폼 비리비리를 통해 현지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