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치 이제 70세면 팔팔? 케네디 젊은 과시

Jan 24, 2024

81세 바이든·77세 트럼프와 차별화 노린 ‘운동 캠페인’ 출범

웃통 벗은 채 역기 들고, 턱걸이 하는 영상 SNS에 올리기도

지난해 6월 공개된 케네디 주니어 운동 영상
지난해 6월 공개된 케네디 주니어 운동 영상 [X]

미국 대선에서 81세 조 바이든 대통령과 77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양강 구도를 굳혀가는 와중에 무소속 주자인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체력을 과시하며 ‘젊음’을 강조하는 유세를 펼쳐 눈길을 끈다.

이달 17일 70세 생일을 맞은 그 역시 결코 적지 않은 나이이지만, 팔순을 넘긴 바이든이나 희수를 맞은 트럼프와 비교하면 팔팔한 후보라는 점을 내세우려는 행보다.

보수 매체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케네디 주니어의 슈퍼팩(민간 후원 운동)인 ‘아메리칸 밸류 2024’는 23일(현지시간)부터 새로운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 ‘아메리카 무브스'(AmericaMoves)를 출범했다.

이 활동은 올해 미국인이 하루에 최소 24분 운동하면서 건강한 습관을 갖자는 캠페인이다.

이같은 행보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각 당내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며 대선을 앞두고 양강 구도를 굳혀가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실수가 속출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 또한 당내 라이벌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의 이름을 수차례 잘못 언급하며 두 유력 후보의 고령은급기야 미국 대선 쟁점으로까지 떠오른 상황이다.

케네디 주니어 측은 이번 캠페인에 대해 “(미국이 직면한)건강 위기에 맞서 행동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함께 진정한 영향력을 만들 수 있다. 올해 매일 24분을 맡기는 것만으로 더 강한 미래로 갈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초보자, 전문가 등으로 나눠 팔굽혀펴기, 스쿼트, 레그프레스 등으로 구성된 헬스 스케줄을 제시하기도 하는데, 이 중에는 실제로 케네디 주니어가 했다는 ‘RFK 버전’도 소개됐다.

케네디 주니어는 지난 6월 자신의 X(엑스·옛 트위터) 계정에 헬스장에서 웃통을 벗은 채 상체 운동을 하고, 턱걸이를 하는 등의 영상을 올려 체력과 건강을 과시하기도 했다.

케네디 주니어는 미국 민주당 계열 정치 명문가인 케네디 가문의 일원으로, 지난해 10월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제3지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1963년 총격 피살된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조카이자, 1968년 암살된 로버트 F. 케네디 전 상원의원의 아들인 케네디 주니어의 존재감이 커진다면 당장 바이든 대통령에게 위협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23일 나온 하버드대·해리스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와의 양자 대결에서는 지지율 41%로 48%의 트럼프에 근소하게 밀렸으나, 케네디 주니어가 가세한 3자 대결에서는 각각 33%, 41%, 18%로 나타나 트럼프와의 지지율이 더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