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구매 의향’ 3년만에 첫 감소

May 17, 2024

JD파워 조사 1년 전보다 3%포인트↓…가격·충전 문제

미국에서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비율이 3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발표한 ‘2024 미국 전기차 구매의향'(U.S. Electric Vehicle Consideration)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구매를 고려할 가능성이 ‘매우 있다'(very likely)고 답한 소비자는 24%로, 1년 전의 26%에서 2%포인트 감소했다.

전기차 구매를 고려할 가능성이 ‘대체로 있다'(overall likely)고 답한 비율은 올해 58%로, 작년의 61%에서 3%포인트 낮아졌다.

이처럼 신차 구매자의 전기차 구매 의사가 전년보다 하락한 것은 2021년 이 연구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라고 JD파워는 전했다.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지 않는 이유로는 시중에 저렴한 차량이 별로 없다는 점과 충전 인프라 부족, 작년보다 하락한 유가, 고금리 등이 꼽혔다.

이 가운데 충전소 부족은 전기차 구매를 고려할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응답자들의 52%가 지목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됐다.

특히 매일 출퇴근 시간이 편도 46∼60분인 소비자 중 전기차 구매 고려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한 비율은 24%로, 같은 그룹의 작년 응답 비율보다 13%포인트나 감소했다.

아울러 JD파워는 전기차를 구매할 때 미 정부에서 받을 수 있는 세금 공제 혜택 등 인센티브에 대해서도 소비자들이 잘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JD파워의 전기차 담당 전무이사 스튜어트 스트로프는 “이번 조사에서 소비자의 약 40%가 전기차 인센티브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이용할 수 있는 인센티브 등에 대한 소비자 교육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이 시장 성장을 가속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2022년 8월 캘리포니아의 테슬라 급속충전소에서 테슬라 차량을 충전하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