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모 59%, 성인 자녀 재정적 뒷받침

Jan 26, 2024

35세 이하 젊은 자녀에 통신비 등 지원

미국 부모들이 성인 자녀에게 재정적인 뒷받침을 해주는 기간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퓨리서치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난해 미국 부모의 59%가 35세 이하의 젊은 성인 자녀에게 재정적으로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의 재정지원을 받은 젊은 성인 자녀들은 이 돈을 주로 통신비나 넷플릭스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 구독 비용과 같은 일상적인 가계비용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대상인 18∼35세 성인 자녀집단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재정적 독립을 이뤘다는 대답이 높게 나타났다.

그럼에도 30∼34세 자녀 중 여전히 부모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응답이 3분의 1에 달했다. 또한 25세 이하 성인 자녀 가운데 57%가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993년의 53%보다 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전문가들은 젊은 세대일수록 결혼·취업과 같이 성인이 돼 맞이하는 이정표에 도달하는 시간이 점점 늦어지면서 부모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부모 세대가 자녀 세대보다 부유한 상태여서 그만큼 부모가 자녀를 지원할 능력과 이유가 많아진 것도 자녀에 대한 부모의 재정적 지원 기간이 늘어나는 또 다른 이유라고 지적했다.

지난 20년간 자녀에 대한 부모의 재정적 지원 추세를 분석해온 말라 립폴 피츠버그대학 경제학 교수도 자녀가 부모로부터 용돈을 받아 쓰는 기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립폴 교수는 성인 자녀의 14%가 어느 해라도 적어도 한번은 부모로부터 용돈을 받아 썼으며, 특정 시점에 부모로부터 재정적 지원을 받은 적이 있는 성인 자녀는 절반에 이른다고 소개했다.

립폴 교수는 용돈이나 재정적 지원을 받는 성인 자녀 비율은 수년째 큰 변화가 없지만 달라진 것은 성인 자녀들이 더 오랜 기간 부모로부터 재정지원을 받는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WSJ은 이전 세대에서는 20대 초반에 자녀가 부모로부터 재정적으로 독립하는 것이 당연했으나 현재는 상황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전 세대와는 달리 현세대의 성인 자녀들은 주거 독립이나 생애 첫 주택구입같이 독립생활에 필요한 조건들을 갖추는 데 더 많은 자금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라고 WSJ은 덧붙였다.

재정 지원(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