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평균수명은 몇살?…건강은 오히려 나빠졌다

Jan 18, 2024

30년새 평균수명 75.6→77.1세…건강수명 64.8→64.4세

기대수명 (PG)
기대수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미국인들의 기대수명은 늘어났지만, 건강수명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 보도했다.

워싱턴대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의 ‘국제 질병부담 연구'(GBD) 최신 자료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건강하게 삶을 영위하는 평균 추정 비율이 지난 2021년 83.6%로 1990년의 85.8%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건강 기대수명은 64.8세에서 64.4세로 줄어들었다.

반면 출생 이후 예상 평균 수명은 같은 기간 75.6세에서 77.1세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출생 이후 예상 평균 수명과 건강 기대수명의 차이는 10.8년에서 12.7년으로 늘어났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20세기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49세에서 근 77세로 증가했다.

인구학자와 노화 연구자들은 건강 기대수명 감소 원인으로 기대수명 증가와 의학 발전에 따른 불치병의 만성병화, 젊은 세대의 물질 사용 장애와 당뇨, 비만, 정신질환 증가를 꼽고 있다.

여기에 진단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해 예전에는 발견하지 못했을 질병을 찾아내는 경구가 늘어난 것도 건강 기대수명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컬럼비아대학 존 로우 교수는 일생 중 건강하지 않은 기간이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영향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WSJ은 건강 악화가 환자와 보호자에게 육체적 정신적으로 큰 상처를 남기며 보건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사회적으로도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