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투어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추돌”

May 30, 2019 ,

정박 중 유람선을 대형 크루즈가 들이 박아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이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30일 새벽 4시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한국인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구체적인 사고 원인이 정박 중 대형 선박의 추돌인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상품을 기획한 참좋은여행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사고 원인과 한국인 탑승객 32명 가운데 7명이 구조되고 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브리핑에서 구조된 7명의 신원도 공개했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는 “우리 고객은 총 30명으로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한 명과 사진작가 1명 등 33명이 탑승했다”면서 “선박을 운전하는 선장까지 총 34명이고, 선장은 현지인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과 관련해 참좋은여행 유럽 상품팀 관계자는 “오후 9시쯤 현지에서 확인한 바로는 모든 투어를 마무리한 후 정박을 하기 위해 한 바퀴를 도는 중에 대형 선박이 뒤에서 들이박은 것”이라며 유람선 전복 원인을 밝혔다.

해당 대형 선박은 스위스 바젤이 본사인 ‘바이킹 리버 크루즈’로 이번 추돌 사고로 인해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참좋은여행사 직원들도 이날 오후 비행기로 현지에 급파될 예정이다. 여행사 측은 “오후 1시 비행기로 부사장을 포함한 여행사 직원 14명이 사고 현장으로 출발하고 공항 대기 인원을 포함해 총 20명이 현지 파견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