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미국→한국 항공편’ 수화물품 도난 주의

Jan 23, 2024

주멕시코대사관 “캉쿤발 인천행 항공기 수화물서 귀중품 분실 이어져”

최근 멕시코에서 출발해 미국을 거쳐 한국으로 가는 항공편 이용객 사이에서 수화 물품 도난 피해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주멕시코 한국대사관과 현지 일간지 밀레니오 등에 따르면 근래에 미국을 경유하는 멕시코 캉쿤(국립국어원 한국어 어문 규범상 표기 기준)발 인천행 항공기 위탁 수화물에서 귀중품이 없어지는 사건이 이어졌다.

구체적인 피해 금액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상당한 액수를 피해 본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위탁 수화물 내 귀중품의 경우 대체로 항공사 보험 처리 한도를 넘어서는 액수인 데다 관련 운항 약정에, 도난에 따른 보상 부분이 명확히 기재되지 있지 않다고 한다.

이 때문에 실질적으로 손해를 보전할 수 있는 상황은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유사 피해에 대해 현지 경찰 등 관계 당국에 적극적인 수사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며, 피해 예방을 위해 귀중품은 직접 휴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한국에도 잘 알려진 과거 어린이 드라마 ‘천사들의 합창'(원제 ‘카루셀’)에서 부잣집 딸 마리아 호아키나 역을 맡았던 폴란드계 멕시코 유명 배우 루드비카 팔레타(45)가 지난해 멕시코 국내 여행 중 캉쿤 공항에서 수화 물품 도난 피해를 본 사실이 알려지면서, 항공사 측에 대한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

비슷한 시기 한 아르헨티나 여행자도 “캉쿤 공항에서 내 수화물 가방 자물쇠가 부서졌고, 가방 속 일부 물건이 사라졌디”며 강력히 항의하는 일이 있었다.

캉쿤/위키미디어 자료사진 Author Dronepi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