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가 동네 분위기 해쳐…부촌서 입점 거부

Jan 12, 2024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의 부유층 거주지 주민자치회가 미국에 흔하디흔한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의 입점 제안을 논란 끝에 거부했다.

11일 시카고 언론들에 따르면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윌멧의 운영위원회는 전날, 거대 기업 맥도날드가 간선도로 교차지점의 빈 단독 건물 부지에 조성하려던 ‘윌멧 1호점’ 오픈 계획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윌멧 운영위는 입점 거부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과 맥도날드 측 계획을 신중히 검토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입지는 1990년대부터 있던 캐주얼 레스토랑 체인 ‘베이커스 스퀘어'(Bakers Square)가 2019년 4월 문을 닫은 후 빈 채로 남아있다. 북쪽·동쪽·서쪽이 주택가로 둘러싸여 있고 남쪽만 상업지구에 접해있다고 시카고 트리뷴은 전했다.

맥도날드는 이 곳에 차에 탄 채로 음식을 살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Drive-Thru) 시설을 갖춘 매장을 꾸밀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은 반발하며 입점 반대 청원 서명 운동을 벌여왔다.

주민들은 드라이스-스루 맥도날드 매장이 교통량·소음·배기가스량을 증가시켜 주거환경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타지역의 저소득층 사람들을 불러들여 안전에 대한 우려를 키울 수 있다면서 “맥도날드는 드라이브-스루라는 특수 시설 설치에 필요한 ‘용도 변형 허가’ 기준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사 결과 맥도날드는 하루 평균 1천 건의 판매를 하며 이 가운데 700~800건이 드라이브-스루로 이뤄진다”며 “오전 5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시간을 기준으로 볼 때 1분당 1대의 차량이 들고나는 셈”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윌멧 빌리지는 2021년 제정한 조례를 통해 해당 구역에 지역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돕는 소매업체를 입점시키기로 제한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맥도날드가 윌멧 주민들을 위한 시설이 아니며 동네 분위기를 해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시카고 도심에서 북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인구 2만8천 명 규모의 미시간호변 마을 윌멧은 일리노이주의 부유층 다수 거주지 중 한 곳으로 중간소득 18만 달러(약 2억4천 만 원), 중간 주택가는 78만7천 달러(약 10억 원)이며, 인구 구성은 백인이 80.9%를 차지한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맥도날드는 미국 내에서 1만35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일리노이주내 매장 수는 645개로 인구 1만9650명 당 1개 꼴이다.

맥도날드 매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