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콘서트 2시간 늦게 시작”…관객 2명 손배소

Jan 19, 2024

과거에도 ‘지각 공연’으로 여러 번 피소됐다 합의 등으로 종결

팝스타 마돈나(65)가 콘서트를 예정 시간보다 2시간여 늦게 시작했다는 이유로 관객들에게 소송을 당했다고 ABC 방송과 연예매체 TMZ 등이 1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두 남성 마이클 펠로스와 조너선 해든은 지난해 12월 13일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마돈나의 ‘셀러브레이션'(Celebration) 투어 콘서트가 예정된 시각인 오후 8시 30분이 아니라 오후 10시 45분에야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콘서트가 다음날 자정을 넘겨 오전 1시에 끝나는 바람에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었고 차량 호출 서비스를 이용하기도 어려워 교통 비용이 대폭 늘었다면서 마돈나와 공연기획사 측을 상대로 불특정한 금액의 손해 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주중 평일에 이런 일이 일어난 탓에 다음 날 직장에 출근하고 가족을 돌보는 일에도 큰 지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미국 팝스타 마돈나(2019년 5월)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