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서 전갈 쏘여”

Mar 7, 2024

“은밀한 부위 여러차례 공격”…호텔 측 “모든 규약 준수했다”

미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전갈에 쏘였다고 주장한 남성이 제시한 사진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전갈에 쏘였다고 주장한 남성이 제시한 사진 [KCAL뉴스 X] 

라스베이거스 고급 호텔의 한 투숙객이 호텔 방에서 전갈에 쏘여 상처를 입었다며 호텔 측을 상대로 소송을 벌이겠다고 나섰다.

6일 CBS 계열 지역방송 KCAL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 사는 남성 마이클 파치는 지난해 12월 26일 라스베이거스의 5성급 호텔 베네시안 팔라조 타워에 투숙해 방에서 잠을 자던 중 전갈에 쏘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 인터뷰에서 사건 당일 극심한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깼으며, 자신의 은밀한 신체 부위가 전갈에 여러 차례 쏘였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엔 그게 무엇인지 몰랐다”며 “날카로운 칼이나 유리가 나를 찌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욕실에 가서 자기 속옷에 뭔가가 붙어 있는 것을 발견했고, 안경을 쓴 뒤 자세히 확인했을 때 그것이 전갈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고 설명했다.

미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전갈에 쏘였다고 주장한 남성이 제시한 사진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전갈에 쏘였다고 주장한 남성이 제시한 사진 [KCAL뉴스 ]

그는 이를 즉시 호텔 직원에게 알렸지만, 호텔 측이 사과하지 않았고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병원을 방문해 자신이 전갈에 쏘였음을 확인하는 진단서를 받았으며, 변호사와 함께 호텔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를 대리하는 브라이언 브래그 변호사는 “5성급 리조트에 묵고 있는데 당신의 침대에 치명적인 전갈이 있다고 상상해보라”며 “이 경험은 그에게 여러 의학적·정신적인 문제를 남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과거에도 여러 번 묵었던 호텔에서 제대로 손님 대접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호텔 측은 성명에서 “고객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해 이 사건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며 “리조트에는 모든 사건에 관한 규약이 있으며 이번에도 그것이 준수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